몇 명이서 모였나
실내에서 굳이 모인 이유
"코로나 핑계 왜?"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점점 북적이는 가게 안"

18일 MBC '나 혼자 산다' 측은 오는 24일 방송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편에는 '전현무의 무무상회'라는 이름 하에 전현무가 박재정, 김지석, 화사, 성훈, 이장원, 키 등을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해당 영상에 '셀럽 손님 대거 참석'이라며 전현무의 인맥을 자랑하는 듯한 자막을 내보냈다. 특히 이들은 막힌 실내에서 서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가까이에서 대화를 하는 등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이후, 시청자들은 댓글창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기안 마감파티 때는 야외에서 하는데 거리두기 해야 해서 안모였다며?", "예고편 보자마자 어이가 없다", "저기는 도대체 몇 명이 모인 거냐", "코로나 핑계를 왜 댄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기안84는 10년 간 연재한 웹툰을 마무리했고, 멤버들과 함께 마감파티 여행을 떠나기로 해 잔뜩 기대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전현무 혼자 나타났고, 기안84는 크게 실망한 듯한 표정을 보였다. 당시 스튜디오에서는 이런 결과를 내게 된 것에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가지 못했다"라고 이유를 댔다.

당시 방송 이후, 기안84의 왕따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나 혼자 산다' 측은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 멤버들 간의 불화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작에 신중을 기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왕따 논란이 불거진 상황 속에서 '무무상회'라는 이름 하에 실내 단체 모임을 가진 것.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실제 방송에서 어떠한 자세를 보일 지 주목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