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방사수 독려
이하늬 시누이 역
러블리한 매력
'원더우먼' / 사진 =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원더우먼' / 사진 =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진서연이 '원 더 우먼'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17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극본 김윤 연출 최영훈)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 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극 중 한주그룹의 장녀이자 강미나(이하늬 분)의 시누이 천성혜 역으로 안방극장을 찾은 진서연이 작품 속 캐릭터와는 상반된 러블리한 대본 인증샷으로 눈길을 모은다. 대본을 들고 환한 미소를 짓는데 이어 손하트 포즈를 보이는 등 밝은 매력을 자랑하고 있는 것.

그런 가운데 진서연은 1회 방송부터 인물에 완벽하게 동화된 모습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만들었다. 세련된 외모와 우아한 스타일링으로 이미 비주얼부터 천성혜에 녹아 든 진서연은 미나를 향한 한주家(가) 식구들의 온갖 구박 속에서 날카로운 눈빛과 서늘한 말투로 가족들을 제지하며 카리스마를 발산, 범상치 않은 포스를 자랑했다.

이에 앞으로 진서연이 한성혜 캐릭터를 어떻게 완성시킬지 기대가 쏠리는 가운데 '원 더 우먼(One the Woman)' 2회는 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