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미스터도장선발전
장윤정, 노래 이어 댄스 코치
'장윤정의 도장깨기' 8회/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장윤정의 도장깨기' 8회/ 사진=LG헬로비전 제공


가수 장윤정이 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를 통해 가요계 일타강사로 등극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장윤정의 도장깨기’ 8회에서는 경상북도 안동에서의 두번째 캠핑 이야기가 그려졌다. 특히 이날 방송은 ‘도장깨기’ 최초 배틀라운드로 꾸며졌다. 트로트가수를 꿈꾸는 청년 3인이 등장해 이중 ‘도장깨기’ 파이널 무대인 ‘도장스테이지’로 직행할 수 있는 1인을 뽑는 ‘안동 미스터도장선발전’이 개최돼 흥미를 한층 고조시켰다.

‘안동 미스터도장선발전’은 참가자의 등장부터 철저한 배틀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세 명의 캠핑메이트가 정체를 숨긴 채 각각 텐트 안에서 동시에 노래를 부르고, 장윤정의 선택을 받는 순서대로 텐트 밖으로 나와 얼굴을 공개한 것. 이 과정에서 장윤정은 “세 분 모두 2절은 못 부르셨다”고 평가하는 등 훈훈한 멘토의 모습을 내려놓고, 냉철한 심사를 해 전에 없던 긴장감을 자아냈다.

장윤정의 첫번째 선택을 받은 캠핑메이트는 ‘민요 신동’ 김영민이었다. 어린 시절 민요를 시작해 대학 전공까지 삼고 있다는 그는 “기반이 좋은 트로트 가수가 되고 싶어서 민요를 시작했다. 그런데 민요의 색깔이 방해가 되는 것 같다. 오늘 인정을 받으면 학교를 과감히 자퇴할 생각”이라며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장윤정은 “나는 가수가 되려고 연기를 전공했다. 무대에서 연기하는 법을 배워야겠다 싶었다”며 김영민에게 깊은 공감을 표했다. 이어 장윤정은 민요의 영향으로 듣기에는 편하지만 임팩트가 다소 떨어지는 김영민의 창법에 완급을 더해줘 감탄을 자아냈다.

두번째로 등장한 캠핑메이트는 ‘훈남 소방관’ 이훈식이었다. 그는 “옷 벗을 각오로 나왔다”며 파격 선언을 한데 이어 시원스러운 상남자 창법으로 캠핑장에 열기를 더했다. 그러나 장윤정은 노래 할 때 나쁜 버릇들을 꼬집으며 제로베이스에서 다시 시작할 것을 조언했다. 무엇보다 장윤정은 이훈식에게 트로트의 기본을 가르쳐주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트로트 바이브’를 온몸으로 체득할 수 있도록 트로트 리듬을 살린 댄스 스텝을 전수한 것. 이에 도경완은 “지금까지 했던 레슨 중에 최상위 수준이다. 심화반”이라며 놀라워했고, 실제로 장윤정표 스텝을 완전히 몸에 익힌 이훈식은 훨씬 리드미컬하고 맛깔스러운 노래를 불러 ‘도장패밀리’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마지막 캠핑메이트는 과거 장윤정이 진행했던 프로그램에 출연 이력이 있는 ‘상주의 장민호’ 박상보였다. 그는 장윤정과의 만남을 회상하며 “제가 긴장하면 인상을 쓰는 버릇이 있었는데 당시 ‘표정만 고치면 될 것 같다’고 말씀해 주셨었다. 그 후로 하루에 세 시간씩 거울을 보면서 표정 연습을 했다”고 밝혀 장윤정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A/S를 받으러 왔다는 박상보의 노래에 귀를 기울인 장윤정은 디테일한 기교를 더해주며 또 한번 ‘퀸윤정 매직’을 선보였다.

끝으로 세 명의 캠핑메이트들이 한자리에 모여 마지막 테스트 무대에 섰다. 최종 어필의 시간인 만큼 김영민, 이훈식, 박상보 모두 필살기를 꺼내 놔 ‘안동 미스터도장선발전’의 클라이맥스를 후끈하게 달궜다. 모든 테스트가 끝난 뒤 장윤정은 “처음 생각했던 순위와 바뀌었다. 1위가 바뀌었다”고 선언해 긴장감을 극으로 치닫게 했다. 이어 장윤정은 박상보를 1등으로 뽑았고, 아쉽게 1위를 놓친 김영민과 이훈식에게도 진심 어린 칭찬과 조언을 건네며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이처럼 업그레이드 되는 장윤정의 원포인트 레슨이 나날이 흥미를 더해가는 가운데 9회 예고 영상에는 ‘가야의 도시’ 경상남도 김해를 찾아간 ‘도장패밀리’의 모습이 담겼다. 과연 ‘도장패밀리’의 캠핑 원정의 마지막 도시인 김해에서는 어떤 캠핑메이트들을 만날지 또한 장윤정은 캠핑메이트들에게 어떤 레슨을 선물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매주 목요일 오후 5시,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