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프리퀄
오은영 "엄마가 간다"
다정다감한 인사
'등교전 망설임' / 사진 = 네이버 NOW. 영상 캡처
'등교전 망설임' / 사진 = 네이버 NOW. 영상 캡처


'등교전 망설임' 오은영 박사가 꿀 떨어지는 미소를 보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방과후 설렘' 프리퀄 네이버 NOW. '등교전 망설임'에는 연습생들과 오은영 박사가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오은영은 3학년 연습생들과 직접 차 안에서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들을 들어줬다. 이어 오은영 연습하고 있는 연습생들을 찾아가며 "엄마가 간다"라고 말했다.

3학년 연습생들은 "진짜 맞아?"라며 오은영을 반갑게 맞이했다. 김현희가 인사를 하자 오은영은 "소개하는 영상 봤어"라며 연습생들 이름을 한 명씩 부르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오은영은 "내가 일일 엄마인 거 아니? 이제부터 쭉 너희들의 엄마야. 오늘 너희 연습하는 걸 보고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보려고 해. 믿음직스럽지 않니?"라며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