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잘한 '장항준'
"얘기 많이 들었다"
딸로 '노후'까지 보장?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장항준이 도경완, 이상순과 함께 결혼 잘 한 스타로 언급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김은희 작가 2탄이 그려졌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대한민국 3대 도둑으로 한가인, 김태희, 간장게장이 있지 않았냐. 요즘에는 결혼 잘 한 3대 스타로 새롭게 언급되더라"라며 장윤정 남편 도경완, 이효리 남편 이상순과 함께 장항준 감독을 언급했다.

장항준은 "얘기를 많이 들었다. 그런데 다들 배우자로 일확천금을 노리는 분들이 많구나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항준은 "각자 그 분들도 각 분야에서 잘하고 있는 분들 아니냐"라고 전했다.

이어 장항준은 "요즘에 딸이 소설을 쓰고 있다"라며 "'잘하면 노후도 괜찮겠는데?'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