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토크쇼 꿈나무
제작진 모두 철수
"토크, 잘 한 거죠?"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불암이 허재의 토크쇼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배우 최불암이 MC 꿈나무 허재와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허재는 한복을 입고 최불암을 맞이했다. 하지만 MC라는 타이틀과 달리 최불암 앞에서 제대로 대화를 이끌어나가지 못했다.

최불암은 "너무 지루해. 조금 쉬었다가 분위기를 바꿔가면서 하자"라고 말했고, 제작진은 카메라들을 모두 철수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허재는 "선생님을 뵈니까 진짜 아버님 뵙고 싶다. 돌아가신 지가 12년이 됐는데, 아버님이랑 같이 식사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불암은 "순간순간 아버지가 생각난다는 건, 그만큼 아버지를 사랑하는 거지. 그리움의 크기가 사랑하는 거니까"라고 답하며 분위기를 이어갔다.

허재는 최불암에게 "오늘 토크를 해봤는데 어땠냐. 잘 한거죠?"라고 물었고, 최불암은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최불암은 "잘 안된 것도 있고"라며 즉답을 회피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