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김병현 위한 육아 구원 투수 등판
김병현 삼 남매 위한 명품 농구 강의
소림 농구→폭풍 애교 '폭소 예고'
사진제공=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제공=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농구 대통령 허재가 김병현의 구원투수로 등장한다.

12일(오늘)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98회는 ‘365일 육아 올림픽’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런 가운데 육아 마이너리그행 위기에 빠진 김병현의 집에는 허재가 방문한다. 농구계의 전설이자, 현재는 허웅, 허훈 형제의 아버지로 더욱 유명한 허재가 김병현의 삼 남매와 어떤 시간을 보낼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지난 방송에서는 전설의 메이저리거 김병현이 육아 리그에 등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세 딸 민주, 8세 아들 태윤, 5세 아들 주성이까지. 삼 남매를 처음으로 혼자 맡게 된 김병현의 새로운 모습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마운드 위에서는 거침없이 강속구를 뿌리던 그가, 육아 앞에서는 허둥지둥 헤매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김병현을 위해 그의 양아버지(?)임을 자처하는 허재가 나선다. 운동선수 DNA가 흐르는 아이들은 농구 대통령 등장에 좋아 어쩔 줄 몰라 했다고. 그중 둘째 아들 태윤이는 “(운동 중에서) 농구를 제일 하고 싶다”고 말하며 허재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고 한다.

귀한 손님의 방문에 김병현은 직접 커피 내리기에 도전했다고. 그러나 커피 머신을 만지는 것도 처음인 김병현은 부엌을 물바다로 만드는 등 허당미를 제대로 보여줬다는 전언. 이에 ‘Born to 예능인’이라 불릴 만한 김병현의 폭소 만발 커피 만들기 과정이 궁금해진다.

이어 김병현과 삼 남매는 허재로부터 직접 농구를 배우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 허재가 준비한 농구장에 도착한 이들은 허재 팀과 김병현 팀으로 나뉘어 농구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고. 농구장에 오자마자 너도나도 허재와 팀이 되고 싶어 하는 아이들 때문에 김병현이 살짝 서운함을 느끼기도 했다는데. 허재는 이런 아이들의 기대에 부응해 반칙도 서슴지 않는 소림 농구를 선보였다고 한다.

그러나 농구장을 누비는 허재 때문에 상대팀인 민주가 삐지는 일도 벌어졌다. 이때 허재는 ‘불낙허재’에서 ‘애교 허재’로 돌변해 민주의 기분을 풀어줬다고. 이처럼 아이들을 쥐락펴락하며 농구 대통령에서 육아 대통령으로 거듭난 허재의 새로운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전망이다.

그런가 하면 김병현은 이날 처음으로 아이들 앞에서 전설의 투구 실력을 보여준다는데. “아빠 야구 잘 못할 것 같아”라고 말하는 삼 남매 앞에서 공을 쥔 김병현. 과연 월드 시리즈에서 팀을 승리로 이끈 김병현의 공은 이번에도 원하는 곳에 꽂힐 수 있을까. 월드클래스가 인정한 핵잠수함의 강속구를 다시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오늘(12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