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영상 캡처.


최근 한예슬, 박수홍 등에 대한 의혹을 폭로해 온 유튜버 김용호가 돌연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고 선언하며 오열했다.

김용호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에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하겠다”며 “제 모습을 돌아보니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김용호는 “누구에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내가 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어느 순간 제가 권력이 됐고 오만했다. 저랑 친한 연예인들도 저를 어려워한다. 연예인들의 저승사자라면서 무섭다 한다"며 "어느 순간 자만했다. 한예슬이건 박수홍이건 그 전에 누구건 자신있게 저격하는 모습에 여러분은 통쾌함을 느끼겠지만 지금 되돌아보면 내가 너무 남을 찌르는 칼에 취해 있었던게 아닌가 한다. 내 칼에 피를 많이 묻힌게 아닌가. 그래서 원한이 너무 쌓였다"고도 했다.

이어 "처음에는 황무지에서 시작하는 거라 강하게 말했다. 그러나 이후에 제가 너무 그거에 취해있었다. 폭주가 됐다. 구독자도 많아지고 조회수도 많아지니까 괴물이 되어가고 있었던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자의 역할은 문제를 제기하고 끝내야지 내가 심판을 하려고 하면 안된다. 심판을 하는 건 검찰이나 판사다. 그런데 제가 여론전으로 심판을 하려고 하면 안됐는데 싸움이 길어지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자신을 돌아봤다.

김용호는 "그렇게 폭주한 결과 소송도 많이 걸리고 재판도 받았다.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김용호는 방송 말미 오열하기도 했다. 김용호는 "제 능력에 비해 제 인성에 비해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항상 감사했다"며 "냉정하게 자신을 돌아보고 한동안 쉬면서 혹독하게 저를 채찍질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박유천, 이근, 한예슬, 박수홍 등 유명인에 대한 의혹을 폭로해왔고 이로 인한 각종 소송에 휘말려있다.

지난해 10월 김용호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던 이근이 김용호가 검찰에 송치된 것을 직접 알리며 맹비판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