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리는 그녀들'./ 사진=SBS 방송화면
'골때리는 그녀들'./ 사진=SBS 방송화면


'FC 국대 패밀리'가 접전 끝에 '액셔니스타'를 꺾고 4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FC 국대 패밀리'는 주장 남현희의 갑작스런 부상으로 눈물 바다가 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국대 패밀리'와 'FC 액셔니스타'의 B조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가 펼쳐졌다.

앞서 '액셔니스타'는 '구척장신'과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배했고, 'FC 국대 패밀리'는 '구척장신'과의 대결에서 1승을 거뒀지만 'FC 액셔니스타'에게 질 경우 골득실차로 탈락하게 되는 복잡한 상황이었다. '구척장신'의 경우 'FC 국대 패밀리'가 무조건 이겨야 4강에 올라갈 수 있었다.

두 팀의 눈빛은 시작부터 달랐다. '지면 끝'이라 물러 설 곳이 없어 필사의 각오로 경기에 임했다. 경기 초반 'FC 국대 패밀리' 골키퍼 양은지가 실책을 범했다. 같은 팀의 백 패스를 손으로 잡아버려 파울이 선언 됐고, '액셔니스타'에게 프리킥 기회가 생긴 것.

이영표 감독은 재빠르게 선수들에게 5번 전술을 지시했다. 중계석에 있던 배성재, 이수근는 "이영표 감독이 세트플레이를 여러 개 준비해온 것 같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드디어 프리킥 찬스. 이미도가 키커로 나선 줄 알았지만, 페이크였다. 그는 공을 차는 척 하다 신발끈을 묶는 시늉을 했고, 최여진이 곧바로 기습 공격했다. 하지만 슛은 'FC 국대 패밀리' 선수들이 쳐놓은 벽에 막혔다. 그러나 초롱이 이영표 감독의 전술에 모두가 감탄했다. 배성재는 "배우들이 많아 연기를 한 거다"라며 깜짝 놀랐고, 관중석에 있던 안영미와 김민경 등은 "우리도 연기하자. 콩트하자"며 신기해 했다.

판세는 'FC 국대 패밀리'에게 넘어갔다.최여진 이 핸드볼 파울을 범했고, '국대 패밀리'에게 페널티 킥의 기회가 찾아왔다. 남현희가 강한 슈팅을 날렸고, 장진희 골키퍼가 선방했다. 그러나 골키퍼 무릎을 맞고 나간 공을 명서현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 결국 선제골이 터졌다.
[TEN 리뷰] 남현희 부상→명서현·한채아 눈물…FC 국대 패밀리, 불굴의 승리 '4강行' ('골때녀')
모두가 기뻐하는 사이 '액셔니스타' 장진희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명서현이 슛을 날리는 순간 주장 이미도와 부딪힌 것이다. 긴급하게 팀닥터가 경기장으로 들어왔지만, 장진희는 "괜찮다"며 경기를 이어 나갔다. 하지만 장진희는 "목이 안 돌아간다"며 통증을 호소, 이영표 감독은 결국 교체를 결정했다. 이후 김재화가 이영표 감독에게 속성 과외를 받고 골키퍼로 투입, 불안감을 안고 경기에 뛰었다.

'FC 국대 패밀리'는 기세를 몰아 공격을 퍼부었고, 명서현이 또 한 골을 성공시키며 2:0으로 앞서게 됐다. '액셔니스타'는 포기하지 않았다. "할 수 있다"는 주장 이미도의 외침과 함께 선수들의 눈빛이 이글이글 타올랐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액셔니스타'의 만회골이 터졌다. 정혜인이 감아치기로 슛을 날렸고, 선수들이 골문 앞에서 우당탕탕 뒤엉킨 사이, 공이 지이수 선수를 맞고 골대 안으로 굴러 들어갔다.

'FC 국대 패밀리'가 리드를 잡아가고, '액셔니스타'는 추격을 위해 안간힘을 썼다. 그러던 중 남편의가 비명을 지르며 쓰러졌다. 왼쪽 무릎 쪽 부상을 입어 고통을 호소했다. 배성재는 "남현희가 운동을 했던 사람이라 본인의 몸 상태를 의료진에 얘기한 것 같다"며 걱정했고, 모든 출연진들이 걱정스러움에 눈을 떼지 못했다. 명서현은 눈물을 훔쳤다.

결국 남현희는 들것에 실린 채 의무실로 이동했고, 한채아도 결국 울음을 터트렸다. 한채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속상했다. 현희 언니가 들어왔을 때 든든했다. '언니만 믿는다'를 입버릇처럼 얘기했었다. 그런데 '그게 부담을 줬나?' 싶었다"고 했다.

'FC 국대 패밀리' 김병지 감독은 남현희의 부상 이후 흔들리는 선수들에게 "현희를 위해선 우리가 승기를 잡아야 한다. 남현희 선수도 그걸 원할 것"이라며 파이팅을 요청했다.

'FC 국대 패밀리' 선수들은 이를 악물고 수비했고, 결국 2:1 승리를 거뒀다. '국대 패밀리'는 기뻐할 틈도 없이 남현희에게 곧장 달려갔다. 선수들은 "언니의 빈 자리가 컸다"고 말했고, 그와중에도 남현희는 "몇 대 몇으로 이겼냐"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