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핵인싸' 등장
편의점→음식점까지
"망원동 육중완 느낌"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이지훈이 남다른 '인싸력'을 전했다.

1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나 혼자 산다'에서 남양주 핵인싸라는 별명이 붙었던 배우 이지훈이 출연했다.

이지훈은 "남양주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살았다"라고 말했다.

MC 안영미는 "'나 혼자 산다' 방송 이후, 후폭풍이 심했다고?"라고 물었다.

이지훈은 "편의점 사장님, 음식점 사장님, 스크린 골프 사장님이 댓글을 달아주시니까 많은 분들이 '찐 남양주 인싸'라고 해주셨다"라며 "독립해서 혼자 살다 보니까 외롭더라. 스크린 골프를 쳐도 혼자 치니까 사장님이랑 한 게임 치게 되면서 친해졌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망원동 육중완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