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데뷔 14주년
재재, 넘치는 열정
"'스타킹' 같다"
소녀시대 효연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소녀시대 효연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소녀시대 효연이 재재에게 강호동 열정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5일 SBS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소녀시대 데뷔 14주년 기념으로 멤버 효연이 출연했다.

재재는 "댄스 파티, 파티 파티!"라며 흥을 높였고 효연의 무대를 그대로 따라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효연은 "몸이 왜 이렇게 가볍냐"라며 감탄했고 "파티를 이렇게 열정적으로 즐기는 사람 처음 봤다. 원래 상대가 이렇게 에너지를 발산하면 나는 깨갱대는 스타일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효연은 "이 분위기가 기억난다"라며, "강호동 선배님 같다. 소름 끼쳤다. '스타킹'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재재는 "'스타킹'에서 유리, 수영과 비욘세 춤 추지 않았냐"라며 춤을 격렬하게 췄고 "노래방 서비스 2번 받은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