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개그맨 엄영수가 방송 최초로 세 번째 아내를 공개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근 LA에서 세 번째 결혼식을 마치고 돌아온 개그맨 엄영수가 출연한다.

이날 임미숙, 김학래 부부는 엄영수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그의 집을 찾았다. 엄영수는 숙래 부부(임미숙, 김학래)를 환하게 맞이하며 자신의 아내 이경옥을 소개했다. 이어 엄영수는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에 골인하게 된 러브스토리까지 모든 것을 공개했다. 특히 아내에게 프러포즈했던 상황을 재연해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숙래 부부는 행복한 신혼을 만끽하고 있는 엄영수를 위해 '엄영수 세 번째 이혼 막기' 작전을 펼쳤다. 숙래 부부는 무차별적으로 엄영수를 칭찬하기 시작했고, 급기야 엄영수의 매력으로 '모성애 자극' '카리스마' 등을 꼽아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이어 엄영수와 김학래는 아내들을 위해 요리에 도전했다. 어설픈 실력으로 요리에 나선 두 남자를 보며 엄영수의 아내와 임미숙은 불안함에 어쩔 줄 몰라 했다.

또한 엄영수는 아내를 위해 새롭게 리모델링한 신혼집을 공개하며 "아내를 위해 술을 끊었다"는 충격 발언으로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