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코미디언 김민경이 구본승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김민경이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김민경은 지난 27일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 출연해 남자 4명 허벅지씨름을 이기고 왔다고 전했다.

"따로 운동을 하냐"는 김태균의 질문에 김민경은 "촬영때 말고는 개인적으로 운동을 하지 않는다. 촬영하는것도 힘든데 어떻게 쉴 때도 운동을 하냐"고 답하며 '모태 근수저'의 저력을 과시했다.

김민경은 '1박 2일'에서 김선호를 만나고 왔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그는 "선호 씨를 만나기 전부터 드라마를 보면서 좋아했었다"며 "문세윤 씨 한테 선호 씨와 함께 하는게 제일 부럽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1박 2일'에서 선호 씨를 만났는데 빛이났다. 우유 빛깔의 피부를 가졌다. 성격도 좋고 멋있었다"며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자 김태균은 "김선호와 어릴적 우상이던 구본승, 현실 남매 유민상 중에 누구를 선택할거냐"고 물었다. 김민경은 고민 끝에 "구본승 오빠"를 선택했다. 그는 "구본승은 영원한 오빠다"라며 한결같은 팬심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