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복면가왕', 지난 27일 방송
최예나, MBTI로 출연
"앞으로 멋있는 무대 보여드릴게요"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그룹 아이즈원 출신 가수 최예나가 넘치는 끼를 발산했다. MBC '복면가왕'에서다.

최예나는 지난 27일 방송된 '복면가왕'에 'MBTI'로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최예나는 1라운드 듀엣곡 무대에서 'MSG'와 포맨의 '못해(Feat. 美)'를 열창했다. 그는 저음과 고음을 넘나드는 안정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감성으로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유영석은 "MBTI의 목소리는 살짝 녹은 부드러운 셔벗 같은 느낌이다. 샤방샤방하고 매력적"이라고 호평했다.

무대가 끝난 후 최예나는 '찐 인싸 댄스'를 개인기로 선보였다. 그는 능숙하게 분위기를 주도하며 판정단을 자리에서 일으켜 세웠다. 이어 현란한 발재간으로 다채로운 끼를 아낌없이 드러냈다.

가면을 벗고 등장한 최예나는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청하의 'Why don't you know(와이 돈 츄 노)(Feat. 넉살)'를 부르며 과즙미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그는 "혼자서 완곡을 부르는 건 처음이라 너무 떨린다. 욕심내서 하다가 목이 조금 나갔지만 무대에 설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예나는 판정단으로 출연한 산다라박에게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산다라박은 "끝음 처리가 내 스타일이었다. 확 끌려서 투표했다"고 밝혔다. 이에 최예나는 "다섯 살 때 이효리 선배님을 보며 K팝에 입문했다. 그 후로 2NE1 선배님들을 보며 꿈을 키워왔다. 가문의 영광"이라고 전했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최예나는 "올해는 다양한 것에 도전하고 싶다. 춤, 노래, 방송 두루두루 열심히 할 테니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가수 최예나.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가수 최예나.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방송 이후 최예나는 소속사를 통해 "연습생 때부터 꼭 출연하고 싶었던 '복면가왕'에 나오게 돼서 너무 기쁘고 신기했다. 대선배님들이 앞에 계셔서 많이 떨리고 긴장했지만, 의미 있고 좋은 시간이었다. 앞으로 더 발전하고 멋있는 무대 보여드릴수 있는 최예나가 되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한편 최예나는 최근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불꽃미남' 등 다양한 예능에 출연해 귀여운 외모와 반전되는 뛰어난 예능감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올해도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