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하차 소감 "과분한 사랑"
"11년동안 매주 즐거운 추억"
이선빈→김기방 등 응원 댓글
배우 이선빈(왼쪽), 이광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선빈(왼쪽), 이광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광수가 SBS '런닝맨' 하차 소감을 밝힌 가운데, 연인 이선빈을 비롯한 많은 동료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이광수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같은 멤버분들, 스태프분들, 늘 응원해주시는 팬분들 덕분에 제가 받기에 과분한 사랑을 받으면서 지난 11년 동안 매주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어떤 말로도 이 감사함을 다 전하기에 부족하지만 그동안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했다. 그리고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외계인 분장을 한 이광수와 유재석의 모습이 담겼다. 마지막 순간까지 '예능인 이광수'의 유쾌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이에 많은 누리꾼은 "고생 많으셨다. 앞으로도 응원하겠다", "11년 동안 함께 달려줘서 고맙다", "언제든 돌아와도 된다", "꽃길만 걷기를 기원한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동료 배우들의 응원도 쏟아졌다. 가수 고영배는 "멋있어 광수"라는 댓글을 남겼고, 코드쿤스트는 "사랑해요 형, 이광수 최고"라고 적었다. 배우 김기방은 "최고야, 넌"이라고 했고, 임주환은 박수 이모티콘으로 응원을 대신했다. 씨스타 보라는 "한 팀으로 뛸 때 잊을 수 없는 즐거움을 주셔서 감사하다. 최고다"라고 덧붙였다. 이동휘는 "대단하고 멋지고 아름답고 귀한 친구"라고 적었다.
배우 이광수와 응원 댓글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광수와 응원 댓글 /사진=인스타그램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이광수와 공개열애 중인 이선빈의 댓글이다. 이선빈은 박수, 기도, 엄지손가락 이모티콘으로 격려했다.

두 사람에게 '런닝맨'은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과거 이광수를 이상형으로 꼽았던 이선빈이 첫 만남을 가졌고, 이후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광수도 '런닝맨'을 통해 이선빈과의 열애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이광수는 지난 13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11년간의 동행을 마무리하고, 눈물의 작별을 고했다.

그는 멤버들과 스태프를 향해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죄송하다. 또 죄송하다"며 오열했다. 이어 "앞으로 '런닝맨' 향한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편지를 낭송했다.

마지막으로 이광수는 시청자들에게 "그동안 너무 감사했고, 행복했다. 감사하다"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