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눈물의 하차
11년 간 활약
"죄송하고 또 죄송해"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이광수가 '런닝맨' 11년 레이스를 마쳤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이광수의 하차가 그려졌다. 이광수는 지난 2010년 7월부터, 11년 간 '런닝맨'에서 활약해왔다.

제작진은 지난 559회의 '런닝맨' 속 이광수의 행적을 분석했다. 제작진은 "재물손괴 58건, 폭행 353건, 공연음란죄 37건, 사기 1812건"이라며 정재민 전 판사에게 형량을 물었다. 정재민 전 판사는 "죄질이 정말 나쁘다. 죄질과 횟수를 고려해봤을 때 1050년 형"이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이광수가 하차하기 전, 모든 형량을 감형하는 레이스를 진행했다. 이광수는 징역 1050년형에서 1, 2라운드 진행 후 750년으로 감형됐다.

이광수는 괜히 자신의 옆에 머무는 지석진의 모습에 "솔직하게 말하면 제일 서운한 게 석진이 형이다. 카메라 없으면 내 옆에 안 오는데 헬리캠만 떠도 내 옆으로 뛰어온다"라고 마음을 내비쳤다.

이광수는 여러 게임을 통해 1050년을 모두 털고, 만기 출소를 하게 됐다. 그는 마지막까지 날달걀을 얼굴로 깨며 '예능신'의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런닝맨' 멤버들은 이광수에게 마음을 담은 편지를 썼다. 지석진은 "너와 '필촉크로스'를 외칠 때, 정말 고마운 순간이었어"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너때문에 안 심심했어"라며 "그 역할을 지석진 형, 세찬이가 해줘야 할 것 같아"라고 곧바로 또 장난을 쳤다. 이광수는 김종국의 덤덤하지만 진심이 담긴 편지에 눈물을 보였다.

이광수는 '런닝맨' 멤버들에게 "멤버 분들 지금의 나를 있게 해주고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죄송하다. 11년 간 매주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마지막 메시지를 남겼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