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경제 전문 유튜버 신사임당이 한 달 수입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재테크 유튜버 신사임당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본명이 주언규인 신사임당은 14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경제 전문 유튜버다. 그는 신사임당이라는 이름에 대해 "오만원권에 신사임당이 있어서 2초만에 금방 지었다"고 밝혔다.

경제 방송국 PD였던 그는 퇴사 후 인기 유튜버로 자리매김했다. 수입을 묻자 그는 "지금은 월에 3억 정도 번다. 그런데 이게 한 철이다. 많이 벌 때는 많이 벌고 못 벌 때는 못 벌 때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PD로 일했을 때의 수입에 대해 “2015년 8월 기준으로 급여명세서를 유튜브 채널에 올린 적이 있다. 169만 8000원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거의 100배 차이"라며 감탄했다.

롤 모델을 묻자 그는 “나보다 잘하는 모든 사람”이라며 “나보다 잘하는 사람을 경쟁자로 생각하면 삶이 고통스러워지는데 선생님으로 생각하면 삶이 행복해진다. 여전히 나보다 잘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배울게 많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