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라운드 개인 무대
찬희 "자신감 얻었다"
"6위에서 1위 어려웠어"
'킹덤' 3차 경연/ 사진=Mnet 캡처
'킹덤' 3차 경연/ 사진=Mnet 캡처


그룹 SF9이 Mnet '킹덤:레전더리 워(이하 '킹덤')' 1차 경연 6위에서 3차 경연 1위로 올라섰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킹덤'에서는 '노 리밋(NO LIMIT)'을 주제로 한 3차 경연 2라운드가 펼쳐졌다. 유닛 무대로 대화합을 펼친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는 각 그룹의 개인 무대로 꾸며졌다.

먼저 비투비는 'Blue Moon'으로 스토리텔링이 돋보이는 첫 번째 무대를 꾸몄다. 공연에 앞서 민혁은 "재즈가 극대화된 무대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무대는 영화 '라라랜드'를 인용했고, 여주인공으로 (여자)아이들의 미연이 출연했다.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가 호평을 이끌었다.

두 번째 무대 주인공 에이티즈는 팬들을 위한 곡으로 'Answer'를 준비했다. 홍종은 "팬분들을 위한 무대를 하는 것도 좋은 것 같다"고 했고, 산은 "우리 무대를 보면서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또 "우리는 킹덤에서 모든 걸 다 보여주고 가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이날 세 번째로 무대에 오른 SF9은 미니멀하고 감각적인 분위기의 편곡으로 재해석한 'Move'를 통해 관능적이고 치명적인 섹시함을 선사했다. 깊은 저음이 인상적인 찬희의 독무를 시작으로 유태양을 중심으로 한 섬세한 춤선의 군무와 휘영·영빈·주호의 특색있는 랩 라인이 이어졌다. 비투비는 "과감하고 열정과 용기가 있어야 소화할 수 있는 건데 본인들의 한계를 뛰어넘는 느낌을 받았다"며 칭찬했다.

더보이즈는 엑소의 'Monster'를 선곡했다. 준비 과정에서 주연은 "우리가 제일 잘하는 부분"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예고했던 대로 강렬한 안무가 돋보이는 무대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킹덤' 3차 경연/ 사진=Mnet 캡처
'킹덤' 3차 경연/ 사진=Mnet 캡처
이후 3차 경연 전문가 자체평가 합산 순위가 공개됐다. 1위는 SF9이었다. 2위 스트레이키즈, 3위 비투비, 4위 더보이즈, 5위 아이콘, 6위 에이티즈가 뒤를 이었다.

SF9의 재윤은 "뭐라고 표현해야 될지 모르겠다. 좋은 평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인성은 "'킹덤' 출연할 때 팀으로서 경연 안에서 멋있게 1위하는 게 목표였다"며 기뻐했다. 찬희는 "6위를 하고 노력을 한다고 해도 쉽지 않았던 1위라 자신감이 붙는다"고 말했다. 아쉽게 1위를 놓친 스트레이키즈는 "이 경연을 하기 전까지만해도 1위에 집착을 했던 것 같은데 지금은 뭐든 다 값지다"고 털어놨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