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문자 분량 너무 많아져"
"너무 늦은 밤에 보내면 잠 못 자"
'전참시'서 SNS 고민 해결 '화제'
방송인 홍석천/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출연 후 쏟아지는 연락에 대해 토로했다.

홍석천은 1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참시' 방송 잘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상담해드리는 모습 때문에 더 많이 문자가 온다"며 "바로바로 답장 못 해드려서 미안하다. 문자 분량이 너무 많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늦은 밤에 보내시면 저도 잠을 못 잔다"며 "밤 12시 이후에는 가급적 자제해달라. 진짜 긴급한 문자를 제가 놓치는 경우가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장난 문자와 돈에 관련된 문자는 저도 좀 힘들다"며 "큰 도움은 못 되겠지만 내가 손잡아줘야 할 동생들이 있어서 짧게라도 대화하는거니까 큰 칭찬도 안하셔도 된다. 응원만 살짝 해주시고 나와 다름에 대해 조금만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시면 그걸로 만족한다. 우리 모두는 서로 다른 존재다. 부족한 사람이라서 응원 조금만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지난 1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주변 사람들과 전화 통화를 하며 상담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의 매니저는 "SNS로 형에게 위로를 받고 싶다는 연락이 많이 온다. 형이 쓴소리도 해주고 위로도 해준다"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혹시 한 명이라도 놓칠까 봐 SNS 알람을 끄지 않는다. 청소년들의 부모님을 직접 만난 적도 있다. 한 명 한 명 최선을 다하려 한다. 대중에게 사랑받고 인정받은 것에 대한 저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다음은 홍석천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전참시 방송 잘봐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정말 많은분들이 연락을 주시네요.

상담해드리는 모습때문에 더 많이 문자가 오는데요. 바로바로 답장 못해드려서 미안합니다. 문자분량이 너무 많아졌어여.

부탁드리자면. 너무 늦은밤에보내시면. 저도 잠을 못자서여. 급한거아니면 밤 12시이후에는 가급적 자제해주세여. 진짜 긴급한 문자를 제가 놓치는 경우가있어서요. 모든분들께 답장못보내드려 다시한번 미안합니다. 장난문자와 돈에 관련된 문자는 저도 좀 힘드네요.

큰 도움은 못되겟지만 제가 손잡아줘야할 동생들이 있어서 짧게라도 대화하는거니까 큰 칭찬도 안하셔도되여. 응원만 살짝 해주시고 나와다름에 대해 조금만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시면 그걸로 만족합니다. 우리 모두는 서로 다른존재니까여 부족한 사람이라서 응원조금만 부탁드립니다 ㅎㅎㅎ. 오늘도 행복하세여. 하루하루 아름답게 살아가시구요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