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첫 친구
정미애 아들 승우
깜찍한 빅보이 풍채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아들 젠에게 인생 첫 친구가 생긴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2회는 '함께라면 뭐든지 신이 나'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 중 사유리의 집에는 정미애와 그의 아들 승우가 찾아온다. 처음으로 또래 친구를 만난 젠의 즐거운 시간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트롯 열풍을 이끌고 있는 트롯맘 정미애는 지난해 12월 넷째 아들 승우를 출산했다. 사유리와는 모 방송프로그램에서 만나 사유리가 정미애의 아이들을 돌봐주며 인연을 맺었다고.

이에 두 엄마가 아이들에게 또래 친구를 만들어주기 위해 만났다. 4개월 승우는 등장부터 젠 못지않은 빅보이 풍채로 모두의 시선을 강탈했다는 후문. 이와 함께 풍성한 머리숱과 순한 성격으로 남다른 매력을 자랑했다고 한다.

두 아이들은 비슷한 월령인만큼 먹는 것도, 자는 것도 함께하며 금세 절친이 됐다는 전언. 이때 네 아이를 키운 정미애는 아이들의 표정만 봐도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캐치해내며 베테랑 엄마의 위엄을 보여줬다고 한다. 초보 엄마 사유리도 정미애로부터 꿀팁을 쏙쏙 흡수하며 ‘슈퍼 사유리’로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또한 두 엄마는 아이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해주기 위해 거실에 대형 수영장을 설치했다. 이어 물놀이를 위해 수영복을 입은 젠과 승우는 한도초과 귀여움으로 거실을 가득 채웠다고 한다. 각각 파인애플과 아기상어가 된 아이들은 얼마나 귀여울까. 아이들은 엄마들이 땀 흘려 만든 수영장에서 재미있게 놀 수 있을까. 이들의 만남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젠과 승우의 사랑스러운 하루는 16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38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