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관X태진아 출연
송대관 신곡 디렉팅
"태진아가 돈 달라고"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 사진 = TBS 제공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 사진 = TBS 제공


살벌한 우정의 대명사, 40년 지기 동반자 가수 송대관과 태진아가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했다.

12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는 최근 가수와 연출자 사이가 된 가수 송대관과 태진아가 출연해 신곡 탄생 비화를 밝혔다.

태진아는 최근 송대관의 신곡 '덕분에'의 디렉터로 나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송대관은 "내 귀만 귀가 아닌 것 같아 태진아를 불렀더니 바로 오더라. 코러스와 진행을 맡아서 해보라고 했다"고 협업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태진아는 "몇 소절 들어보니 연출을 이렇게 하면 더 좋겠다는 악상이 떠오르더라. 그래서 직접 코러스 라인 등을 손봤다"고 덧붙였다. '덕분에'에 이어 이건우가 작사한 또 다른 신곡 '덤'도 청취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잠시 훈훈한 분위기가 연출되나 싶었지만 '역시나'는 '역시나'였다. 송대관은 "근데 태진아가 돈을 달라더라. '나랑 너 사이에 무슨 돈이냐' 말했지만 막무가내로 돈을 달라더라. 참 별로였다"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태진아는 "겨우 10만 원 받았는데 30분이 걸렸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송대관은 "아무튼 '덕분에'가 잘 안 되면 연출을 맡은 태진아 탓"이라고 으름장을 놔 청취자들을 폭소케 하기도 했다.

태진아는 곧 발표할 신곡을 맛보기로 들려주기도 했다. '공수레 공수거 살다보면 알게 되지'라는 가사와 친숙한 멜로디로 기대감을 모았다.

후배들 용돈 주는 게 낙이었단 태진아는 "요즘은 후배들 용돈 주고 싶어도 줄 돈이 없다. 코로나19 때문에 1년 반을 놀았다"고 말해 '웃픈'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송대관과 태진아가 함께 각자의 신곡으로 팬들 앞에 서고 싶단 바람도 전했다.

가수 송대관과 태진아가 출연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TBS FM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