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X윤승열, 동반 예능 출연
윤승열 "자는 모습이 가장 예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개그우먼 김영희가 남편 윤승열과 방송 최초로 예능에 동반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아이캔두잇! 유캔두잇!’ 미라클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영희, 윤승열, 김호영, 배다해, 안혜경이 출연했다.

지난 1월 10살 연하의 야구선수 출신 코치 윤승열과 결혼한 김영희. 그는 “자면서도 혼자 침대에서 자주 한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김영희는 “옆에 남편이 누워 자고 있는 모습을 보고 이게 실제인지, 진짜인지 확인하고 소리 지르며 환호 한다"며 "가끔 너무 벅차다”고 행복한 알콩달콩한 신혼생활을 털어놨다.

남편의 매력에 대해 김영희는 “밝다는 것이다. 그게 끝이다. 다른 장점은 아직 발견 중이다. 집에 자체적으로 조명을 켜주는 친구가 있으니까 좋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윤승열은 김영희에게 반한 이유를 “어두워서”라고 말했다. 그는 “김영희가 가장 어두웠을 때 만났다. 밝았으면 안 만났을 것 같다. 계속 끌리고 마음이 가더라. 챙겨주고 싶고 안아주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영희는 “그래서 행복해도 계속 어두운 척 하고 있다. 행여나 내가 행복해지면 날개옷을 입고 올라갈 것 같더라. 행복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지 않으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영희는 윤승열이 언제 남자로 느껴졌을까. 그는 “내가 칭찬받는 것에 어색해한다. 만날 때마다 윤승열이 칭찬을 많이 했는데 대꾸도 안 했다. 대답하거나 동요하면 내가 상처 받을 것 같았다”며 “윤승열이 짐을 들어준다는 것도 거절했다. 힘들게 들고 엘리베이터에 탔는데 문이 닫히는 순간 ‘그런 건 좀 못하셔도 되는데’라고 하더라. ‘뭐지’ 싶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이어 김영희는 “사귀게 되면 보통 '안아볼까요, 키스할까요?' 이렇게 물어볼 텐데 남편은 '발 좀 비벼도 될까요?'라고 하더라. 그 다음부터 얼굴에 바를 걸 발에 바르게 됐고 발 각질에 신경 쓰고 있다”고 털어놨다. 윤승열은 “어릴 때 발을 비비면서 잠들곤 했다. 발을 비비니까 부모님 생각이 났다”고 엉뚱한 면모를 드러냈다.

김영희는 윤승열과 모닝뽀뽀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이 운동을 오래 해서 깊은 잠을 못 잔다. 중간에 3~4번씩 깨는데 그 때 저한테 뽀뽀를 하다 잔다더라. 저는 자고 있어서 남편이 스킨십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에 윤승열은 “새벽에 주로 하는데 아내가 자는 모습이 가장 예쁘다”고 밝혔다.

김영희가 남편에게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괜찮아?’. 그는 “전에는 가장 좋아하는 말이었는데 10살 어린 남편의 ‘괜찮아?’에는 기분이 많이 상하더라. 산책하자고 하니까 괜찮냐고 묻더라. 무릎 괜찮냐는 말이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시겠다고 하면 ‘잇몸 괜찮냐’고 하더라. 배려가 너무 지나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