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로제, '미우새' 출격
"매운거 잘 못 먹어, 양념 씻어 먹는다"
"혜리, 재밌는데 똑똑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로제가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솔로 활동의 장점부터 절친까지 공개하며 솔직 매력을 뽐냈다.

로제는 지난 14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로제의 등장에 '미우새' 어머니들은 반가운 기색을 보였다. 박수홍 어머니는 로제를 보자 "나는 뚜루뚜루로 알고 있다"라며 블랙핑크의 춤을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것에 대해 로제는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기분이다. 우리도 되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최근 발표한 솔로 데뷔곡 '온 더 그라운드'(On The Ground)에 대해서는 "인생의 의미를 찾는 이들에게 답은 이미 우리 내면에 갖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노래"라고 소개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MC 신동엽은 "그룹 활동을 하다가 솔로로 나오려면 걱정되고 힘든 점도 있지 않나"고 물었다. 이에 로제는 "뭘 했을 때 의문이 들 때가 있다. 보통은 그럴 때 멤버들과 상의하는데 혼자다 보니까 이끌어서 해야 하는 부분이 어렵다"라고 털어놨다. 장점에 대해서는 “저 혼자 준비하니까 좀 덜 일찍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웃었다.

무대 징크스가 있냐는 질문에 로제는 "무조건 밥을 먹어야 한다. 쌀밥이 들어간 한식 밥상을 꼭 먹고 무대에 올라가야 한다“며 ”밥을 안 먹으면 공연을 끝낼 수가 없다. 팔이 다 미역이 된브다. 힘이 없다. 양식은 안 된다. 빵도 먹어 봤는데 안 되더라. 김치 너무 좋아한다. 굴김치, 오이김치도 좋아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떡볶이 맛집을 투어하는 출연자들의 영상을 지켜보던 신동엽은 로제에게 "떡볶이를 먹을 때 살찌거나 이런 거에 대한 고민은 안 하냐"고 물었다. 서장훈도 "살이 안 찌는 체질인가 보다. 팬들 사이에서도 잘 먹고 먹는 사진도 올리고 하더라"고 거들었다.

이에 로제는 "떡볶이는 좋아하는데 매운 걸 잘 먹진 않더라. 노하우가 생겼다. 컵을 가지고 양념을 덜어 먹는다. 물에 씻으면 맛이 다 날아간다"고 했다. 신동엽이 "운동을 많이 하냐. 왜 살이 안 찌는 거냐. 지금 보면서 짜증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며 너스레를 떨자 로제는 "잘 모르겠다. 소화가 잘 되나? 화장실을 자주 가나?"라고 멋쩍어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이어 서장훈은 "로제가 700대 1의 오디션을 꺾고 YG엔터테인먼트에 합격했다고 하더라"고 물었다. 로제는 "제이슨 므라즈의 '아이 원트 기브 업'(I Won’t Give Up)을 불러 합격했다"며 어머니들의 요청에 앉은 자리에서 감미로운 라이브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4년 연습생 시절을 하며 제일 힘들었던 걸로는 “욕심도 있었던 거 같다. '내가 더 잘할 거야' 이런 마음이 컸다. 멋있는 가수가 되고 싶어서 저와의 싸움이 힘들었다"라고 털어놓기도.

로제는 "다시 연습생 생활을 하라고 하면 못할 거 같다. 어렸고 멋모르니까 했던 거 같다. 이제 와서 다시 하라고 하면 진짜로 못할 거 같다. 밥 먹는 시간 빼고는 연습실에서 계속 연습했다. 그때의 제 모습이 멋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로제는 걸스데이 출신 혜리를 절친으로 꼽았다. 로제는 "처음엔 언니가 챙겨 줬는데 대화 하다 보니 잘 맞더라. 언니가 동생이 있고 나는 언니가 있어서 그런지 둘이 잘 맞는 거 같다"라고 돈독한 우애를 자랑했다.

이어 로제는 "혜리 언니가 생각보다 아는 것도 많다. 아는 걸 다 알려준다. 재밌어 보이는데 엄청 똑똑하다"라고 칭찬을 않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