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월 아들 육아
"집중하기 어렵다"
독특한 집 구조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제공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제공


방송인 서현진이 '신박한 정리'에 고민을 들고 찾아온다.

25일 밤 방송되는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미스코리아, 아나운서 등 다양한 커리어를 뒤로하고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방송인 서현진이 출연한다. 그동안의 사회생활을 잠시 쉬고, 새로운 라이프를 계획해가는 서현진의 일상과 고민이 오늘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13개월이 된 아들 육아뿐만 아니라 자신의 일까지 꼼꼼하게 챙기느라 하루가 가는 줄 모른다는 서현진은 최근 자신만의 공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신박한 정리을 찾아온 것. 너튜브 촬영부터 독서, 공부에 함께하는 집안일까지 분리가 되지 않아 '집중하기 어렵다'라고 호소한 서현진을 위해 신애라와 박나래, 윤균상이 나선다.

집을 방문한 신박한 정리단은 37년 된 집의 독특한 구조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특히 활용하기 매우 어려운 4개의 광이 정리단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솔루션 찾기에 어려움이 더해졌다고. 과연 비효율 끝판왕인 집을 효율 100%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공간은 많지만 효과적인 수납이 어려운 나머지 모든 공간의 활용도가 떨어져 있는 상황. 그 어떤 의뢰인보다도 공간 재구성의 필요성이 절실한 서현진의 집이 '드림 하우스'로 거듭날 수 있을지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신박한 정리'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