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컬투쇼' 출연
"美 타임스퀘어 전광판 광고, 합성인줄"
돌림판서 타이틀곡 피해가는 '꽝손' 면모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캡처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캡처


그룹 에픽하이가 '컬투쇼'를 통해 유쾌한 에너지를 전했다.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컬투쇼')에는 그룹 에픽하이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에픽하이는 최근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의 메인 전광판을 장식했다. 에픽하이는 직접 광고를 걸었느냐는 물음에 "우리가 그럴 돈이 없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곳"이라며 "스포티파이라는 음원사이트에서 우리 앨범을 높게 평가해줘서 이렇게 해줬다"고 밝혔다. 투컷은 "뉴욕에 살고 있는 친구들이 사진 보내줬는데 처음엔 합성인 줄 알았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미쓰라는 수염을 정리한 멀끔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에 청취자들은 "병원 상담 실장님 같다", "대통령 같다"며 칭찬했다. 미쓰라는 "수염을 기르니 나이 들어 보인다고 해서 정갈한 마음으로 정리 좀 했다"고 말했다.

한 청취자는 미쓰라진의 군 시절 목격담도 전했다. 이에 미쓰라진은 "신병 시절에는 PX를 간다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절로 난다"고 밝혔다. 에픽하이의 사무실로 더운 날 TV를 배송했다는 한 청취자는 "투컷 씨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셨다"고 미담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캡처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캡처
투컷은 최근 tvN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해 오랜만에 예능에서 얼굴을 내비쳤다. 투컷은 "제가 몇 년 만에 TV에 나오니까 전화기에 불이 나더라"며 "나도 나가서 막 써도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타블로는 "투컷이 예전에 예능 블루칩이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박명수 형이 가장 핫할 때 프로그램을 함께했는데 딱 한 번 하고 사라졌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투컷은 "저만 빠졌다"며 아쉬워했다.

에픽하이는 이날 돌림판을 돌릴 때마다 자신들의 곡이 아닌 헤이즈의 '비도 오도 그래서'가 연속해서 나왔다. 이에 비에 관련된 에피소드를 언급하다 "'컬투쇼' 공개 방송 때 비가 많이 와서 출연했다가 폐렴에 걸렸다"고 전했다. 이후에도 돌림판에서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로사리오'는 번번이 피해가고 '꽝'이 나오거나 피처링을 해준 동료 가수들의 노래만 나와 폭소케 했다. 한 청취자는 "번호 6개만 불러달라. 그것만 빼고 찍겠다"고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마지막까지 자신들의 노래가 아닌 지코의 '아무노래'가 나와 '꽝손' 기운을 뽐냈다.

에픽하이는 지난 18일 정규 10집 앨범 'Epik High Is Here 上'을 발표했다. 타이틀곡 'ROSARIO (로사리오)(Feat. CL, 지코)'는 빌리 아일리시, 애덤 리바인 등과 함께 스포티파이 대표 플레이리스트 '뉴 뮤직 프라이데이'에 수록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