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첫 만남
투머치 혀놀림 '불만'
"TV만 아니면 욕할 뻔"
'배달고파? 일단 시켜!" / 사진 = MBC 제공
'배달고파? 일단 시켜!" / 사진 = MBC 제공


'일단 시켜!'에서 이규한이 일일 소개팅남이 되어 공개 데이트를 즐긴다.

23일 밤 방송되는 MBC '배달고파? 일단 시켜!'(이하 '일단 시켜!')에서는 일일 소개팅남이 된 이규한의 단짠 데이트가 공개된다.

'일단 시켜!' 2회부터 금배달 리스트 선정 기준이 확 바뀌었다. 그 동네에서 직접 배달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을 배슐랭 평가단으로 선정해 비대면 투표를 진행,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배달 맛집의 주인공이 금배달 리스트에 등극하게 된다.

배슐랭 평가단의 선택을 받기 위해 멤버들이 더 치열한 배달 전쟁을 벌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치열한 전쟁 속 이규한은 나홀로 로맨스를 꿈꾸며 인하 씨라는 의문의 상대와 공개 데이트를 즐겼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일일 소개팅에 임한 이규한은 "인하 씨가 좋아할 것 같아서 경양식 집에 왔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에 웃음을 금치 못하는 멤버들의 표정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소개팅에 과몰입한 이규한은 소스를 맛보던 중 투머치한 혀놀림으로 멤버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한껏 진지하게 소개팅에 임하던 이규한은 음식을 맛보던 중 늘어가는 과함에 급기야 사레가 들려 현장을 폭소케 했다. 결국 "규한씨, 헤어져요"라고 이별 통보를 받은 그는 실연의 아픔을 겪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박준형은 "피 졸졸쓰~"라는 격한(?) 표현과 함께 입 천장이 다 까질 정도로 극강의바삭함을 자랑하는 음식을 시켰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는 "TV만 아니었으면 욕할 뻔했다"며 거침없이 맛을 표현해냈다고.

마지막으로 먹크라테스 현주엽은 깜짝 놀랄 만한 배달 음식을 시켜 또 한번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그는 "지금 걸린 거에 집중해야 돼"라며 한가지 음식을 집중 공략하는 먹부림을 보여주는가 하면 퇴근도 잊고 배달 음식의 맛에 푹 빠졌다고 해 과연 그가 시킨 배달 음식의 정체가 무엇일지 기대를 높인다.

보는 것만으로도 침샘을 자극하는 인천 '찐' 배달 맛집의 생생한 맛 리뷰가 이어지는 가운데 배슐랭 평가단에게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아 제2대 '금배달 리스트'로 등극한 주인공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규한의 단짠 데이트와 인천의 찐 배달 맛집을 찾아 제2대 금배달 리스트에 등극한 주인공은 23일 '배달고파? 일단 시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