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오후의 발견' 게스트 출연
"'카이로스' 소시오패스 연기하다 응급실 가"
"이런 인격이었나 무서웠다"
사진=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사진=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배우 남규리가 MBC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소시오패스 연기를 하다 응급실에 실려갔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이하 '오발')'에는 남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남규리는 “마지막 MBC 라디오 출연이 가물가물하다"며 상암 MBC도 녹음하는 일 말고는 처음 오는 방문하는 거라고 밝혔다. 이에 이지혜는 남규리가 MBC에서 한 작품이 4개나 된다며 'MBC의 딸'이라는 수식을 붙여줬다.

이지혜는 '우수상 동기'라는 공통점을 언급하며 남규리가 출연했던 '카이로스'를 언급했다. 이지혜는 역할에 몰두해 응급실에 다녀왔다는 남규리의 일화에 깜짝 놀랐다. 남규리는 "저 때문에 촬영이 일주일 정도 지연됐다"며 "소시오패스 연기를 하면서 내가 이런 인격 이었나 무서웠다"라고 털어놨다.

남규리의 승부욕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눴다. 이지혜는 본인도 승부욕이 있지만, 최근 tvN 예능 '온앤오프'에 출연해 보여준 남규리의 승부욕 넘치는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남규리는 게임에 졌을 때 나온 본인의 표정을 언급하며 "저도 제가 그런 표정을 지은 줄 몰랐다"며 웃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