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역 뒷골목 솔루션 돌입
재료 보관부터 주방동선까지
김성주 "인생 육개장의 탄생"
'골목식당' 예고/ 사진=SBS 제공
'골목식당' 예고/ 사진=SBS 제공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과 김성주의 입맛을 사로잡은 메뉴가 공개된다.

오늘(20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9번째 골목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독특한 조리법으로 MC들을 놀라게 했던 ‘김치찜짜글이집’에 대해 백종원은 미리 세팅해 냉장 보관 중인 식재료를 발견하고 ”이렇게 보관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료 보관부터 조리방법까지 기본기가 부족한 사장님을 위해 모든 조리과정을 함께 확인하는 솔루션을 예고했다.

일주일 만에 ‘김치찜짜글이집’을 다시 찾은 백종원은 예고대로 사장님의 전 조리과정을 지켜보며 몇 가지 질문을 이어갔다. 모니터로 이 모습을 지켜보던 MC 정인선은 ”손이 정말 많이 간다“며 복잡한 조리법에 또 한 번 놀라워했다. 모든 과정을 지켜본 백종원은 1일간 고기를 숙성시켜 사용했던 사장님의 ‘생고생 조리법’이 고기 잡내를 더 불러일으켰던 주범인 것으로 확신했다. 이에 이를 확실히 보여주고자 세 가지 버전의 고기를 준비해 비교 시식을 제안했다.

백종원은 ”생면이 아깝다“는 평을 했던 생면국숫집을 방문해 사장님이 일주일간 연습한 생면국수와 사장님의 시그니처 메뉴인 황태국수를 주문했다. 생면황태국수를 한 입 맛본 백종원은 ”지난주에 이걸 먹을걸“이라는 의미심장한 평으로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이어 백종원은 지난주 조언했던 대로 닭죽을 뺀 비빔국수 시식에 나섰다. 잠시 고민하던 백종원은 ”비빔국수에서 이상한 향이 난다“며 사장님을 긴장케 했다.

첫 주부터 '생면국숫집'의 느린 조리 속도를 지적했던 백종원은 그 원인으로 ‘주방 동선’을 꼽았다. 생면국숫집과 어울리지 않는 주방 동선을 확인한 백종원은 대뜸 전문가에게 연락하며 대대적인 주방공사를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찾은 가게는 MC 김성주의 입맛을 사로잡았던 ‘육개장집’이다. 사장님은 백종원의 첫 방문 이후 일주일 동안 ‘파육개장’과 ‘시래기육개장’ 2종을 연구했고, 시식에 나선 백종원은 어떠한 맛 평가도 없이 미소만 지어 MC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김성주를 육개장집으로 불렀고, 시식하게 된 김성주는 “왜 웃었는지 알겠다”며 둘 중 한 가지 육개장에 밥을 말아 먹었고, “이쪽이 완전 제 스타일”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상황실로 복귀한 뒤에도 육개장 예찬을 멈추지 않던 김성주는 결국 ‘육개장’을 주제로 헌정시를 바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계속되는 김성주의 육개장 예찬에 제작진은 깜짝 내기를 제안했는데, 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편 2탄은 오늘(20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