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아는 형님' 출격
이상형으로 강호동 지목
사진=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사진=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배우 김선영이 방송인 강호동에게 호감을 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영화 '세 자매'로 뭉친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김선영은 "내가 20대 때 TV에서 호동이를 봤다. 그래서 반했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이수근은 "얼굴은 안 보는구나?"라고 하자 김선영은 "멋있잖아. 100kg 이하는 남자로 안 봤다. 실물은 처음 봤다. 더 멋있다"고 수줍게 말했다. 강호동이 언제 좋아했던 거냐고 묻자 김선영은 "계속 좋아했다. 그러면 안 되냐"고 도발적으로 말했다.

김선영은 "배두나와 이상형 얘기를 했는데 강호동이라고 했더니 배두나도 '나도 나도' 이랬다"고 일화를 전했다. 강호동은 이에 강호동은 "배우들이 현장에서 내 이야기를 하는거냐"며 부끄러워하면서도 "이게 무슨 일이냐"고 기뻐했다. 김선영은 강호동 표 애교 폭격을 보며 즐거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