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초고속 승진
첫 회부터 맹활약
'윤식당2'서 업그레이드
'윤스테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윤스테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박서준이 '윤스테이'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8일 방송된 tvN '윤스테이' 1회에서는 본격적인 영업 준비를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서준은 '윤식당2'에 비해 커진 스케일,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난이도를 직감하고, 제일 먼저 전체 동선과 채식주의자가 있는지 체크하는 등 꼼꼼하게 챙기며 손님방 점검부터 시뮬레이션까지 순탄하게 완료했다.

이후, 박서준의 본격적인 떡갈비 여정이 시작됐다. 촬영 전 떡갈비 만드는 법을 배운 뒤 집에서 3일 내내 연습을 거듭하며 떡갈비 장인에 도전장을 내밀게 된 것. 박서준은 본격적으로 고기를 다지고 장갑에 구멍이 날 정도로 율란을 준비하며 떡갈비를 만들어냈다. 완성된 떡갈비 맛을 본 윤여정과 이서진의 인정을 받으며 열정과 성실함으로 중무장한 주방의 인재로 거듭났다.

본격적인 영업 첫날, 박서준은 손님들에게 한국의 맛을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밤과의 전쟁을 선언하는가 하면 한참 동안 고기를 다진 후 초췌해진 모습으로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박서준은 "할 수 있어! 할 수 있어!"를 외치며 좌충우돌 요리부의 활약을 예고했다.

이 날 방송에서 박서준은 부주방장으로서 성실하고 끈기 있는 모습은 물론 중간중간 농담을 던지는 등 '윤식당2'에서 보다 한층 편안해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방송 말미 예고에서는 떡갈비에 이어 만둣국까지 완벽하게 만들어내는 모습으로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9.8%(닐슨 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하 동일), 최고 12.6%,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2%, 최고 10%를 돌파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윤스테이'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