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코로나19로 힘든 국민 위한 '위로송' 선사
이찬원 눈물, 녹화 중단 사태까지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임영웅이 2주 간의 자가 격리를 마치고 돌아왔다.

오는 8일 방송되는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37회에서는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레전드 보컬들로 구성된 ‘악6’ 권인하, 김종서, 바비킴, 임태경, 박완규, KCM과 함께 록 스피릿 충만한 역대급 무대를 펼치는 ‘고음의 신’ 특집을 선보인다.

‘사랑의 콜센타’는 목요일에서 금요일로 시간대를 옮긴 후에도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굳건한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이날 방송에서 TOP와 MC 김성주는 권인하, 김종서, 바비킴, 임태경, 박완규, KCM 등 레전드 보컬들의 등장에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다. ‘고음의 신’ 특집답게 흥 에너지가 폭포수처럼 터져 나오고, TOP6와 함께 만드는 감동의 무대들로 인해 여기저기서 눈물바다까지 이뤘다고. 록 스피릿으로 무장해 ‘고음의 신’다운 극강 위엄을 뽐내던 이들도 결국 눈물을 터트리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2주간의 자가 격리를 마치고 돌아온 임영웅은 코로나 19로 힘든 국민들을 위로하기 위한 무대를 선사한다. 임영웅은 “자가 격리를 하면서 생각보다 너무 외로웠다”는 속마음을 털어놓은 그는 지금도 어디선가 외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 국민들에게 힘이 될 만한 선곡을 통해 마음이 따뜻해지는 힐링 위로송을 전한다.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특히 담담하면서 깊이 있는 임영웅 특유의 목소리가 스튜디오에 가득 울려 퍼지면서 모두의 눈시울이 젖어 들던 가운데, 이찬원이 갑자기 폭풍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안긴다. 급기야 녹화가 잠시 중단되는 사태에 이르고, 영탁은 이찬원을 향해 “2주 동안 많이 힘들었지?”라고 위로의 말을 건네며 어깨를 다독인다. 이에 이찬원을 오열하게 만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에게 전하는 임영웅의 위로송은 무엇일지 관심이 모인다.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제작진은 “금요일로 편성이 이동된 후에도 열렬한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현장 모든 스태프들도 TOP6와 악6의 명품 무대를 보며 뜨거운 감동을 느꼈다. 흥 폭발부터 힐링까지 지친 심신을 따뜻하게 위로해 줄 ‘고음의 신’ 특집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랑의 콜센타’ 37회는 오는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