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예능인상
"지미유, 내 모습많아"
대상 유력? "확률 높아"
'2020 MBC 방송연예대상' / 사진 = MBC 방송 캡처
'2020 MBC 방송연예대상' / 사진 = MBC 방송 캡처


'2020 MBC 방송연예대상' 유재석이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했다.

29일 밤 방송된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는 전현무, 장도연, 안보현의 사회로 진행됐다.

유재석은 올해의 예능인상을 수상했다. 그는 "이렇게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뭐라고 감사 인사를 전해야할지 모르겠다. '놀면 뭐하니?'를 시작한 1년 반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흘러갔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장 잘 맞는 부캐는 지미유가 아닐까 싶다. 원래 내 모습이 좀 많이 들어가있다. 다른 부캐들은 내가 의도한 건 아니나 놓여진 역할이었다면 지미유는 자유롭고 편안하게 했다. 버거웠던 캐릭터는 하프였다. 유르페우스였다. 다시는 그 현장으로 가고 싶지 않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유재석은 대상을 받겠냐는 질문에 "내가 왜 자꾸 나오겠나. 확률적으로 봤을 때 높다고 볼 수 있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