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베일 벗은 '미스트롯2'
씨야 김연지·스페이스A 김현정 등 유명인 등장 '깜짝'
'믹스나인' 출신 홍지윤, 가녀린 체구에 반전 보컬
윤태화 "아픈 母, 건강 되찾길" 눈물의 사연
'미스트롯2'가 첫 방송됐다.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미스트롯2'가 첫 방송됐다.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미스트롯2'가 전 시즌만큼 쟁쟁한 실력을 가진 참가자들이 꾸민 화려한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연예계 활동 경험이 있는 왕년부에는 오승은, 박슬기, 씨야 김연지, 김성은, 송하예, 나비, 이재은, 클레오 채은정, 스페이스A 김현정 등 유명인들도 다수 포함돼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걸그룹 연습생 출신 홍지윤은 반전 실력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에서는 마스터 오디션이 진행됐다. 이번 '미스트롯2'에는 112팀 121인이 참가했다. 이들은 직장부 A조, 직장부 B조, 아이돌부, 초등부, 중고등부, 쌍둥이부, 왕년부, 타장르부, 재도전부, 현역부 A조, 현역부 B조, 대학부, 마미부로 나눠 소개됐다. 마스터로는 장윤정, 조영수, 진성, 신지, 김준수, 붐, 장영란,박선주, 손준호와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함께했다. 마스터 오디션에서는 마스터들의 하트 15개를 모두 받아 '올하트'를 기록하면 다음 라운드에 직행하며, 우승 혜택은 상금 1억 5000만 원과 함께 각종 부상, 조영수 작곡가의 신곡이 주어진다.

첫 무대는 대학부의 이승연이었다. 홍익대 동양학과에 재학 중인 이승연은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며 '계단말고 엘리베이터'를 선곡했다. 이승연의 무대를 본 임영웅은 "이렇게 독특하게 부르는 분은 처음 봤다"고 칭찬했다. 이승연은 14개 하트를 받아 예비합격자가 됐다.

'여자 이찬원'이라는 타이틀을 단 방수정은 대구 출신이라는 점과 '찬또위키'에 버금가는 상식 등 이찬원과 공통점이 많았다. 고(故) 남인수의 팬이라는 방수정은 '무너진 사랑탑'을 불러 12하트를 받아 예비합격자가 됐다.

이어 외국인인 마리아가 무대에 올랐다. 연세대 어학당에 다니는 마리아는 "한국에 온 지 2년됐다"며 유창한 한국어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마리아는 주현미의 '울면서 후회하네'를 구수하게 열창하며 꺾기 창법까지 선보여 올하트를 이끌어냈다.
'미스트롯2'가 첫 방송됐다.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미스트롯2'가 첫 방송됐다.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이어 초등부 참가자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임서원은 깜찍한 율동과 함게 '오라버니'를 불러 14하트를 받았다. 9살 최연소 도전자 황승아는 '단장의 미아리고개'로 초등부 첫 올하트를 가져갔다. 9살 국악소녀 김태연은 '대전 부르스'로 올하트를 받아냈다. 12살 김수빈은 진성을 "오빠"라고 부르며 팬심을 드러냈다. '가지마'를 선곡한 김수빈은 화려한 LED 날개옷 퍼포먼스와 구성진 노래로 올하트를 이끌어냈다. 이후 마스터들은 긴 회의 끝에 시즌 최초, 초등부 7명 전원을 본선 진출시키기로 결정했다.

현역부B의 무대도 시작됐다. 그룹 베스티로 활동하다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강혜연은 '내가 바보야'로 올하트를 받았다. 23년째 행사 무대만 올라 방송 데뷔는 처음이라는 하이량은 "더 늦기 전에 뭐라도 해야 덜 억울할 것 같았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하이량은 능숙한 무대 매너로 무대를 꾸며 하트 14개를 받아 예비합격자가 됐다. 장윤정과 조영수는 하이량의 아쉬운 부분에 대해 조언해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12년 차 트로트 가수 윤태화는 어머니가 가수로 짧게 활동했다고 밝혔다. 최근 어머니가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윤태화는 "원래 댄스곡을 하려고 했는데 곡을 바꿨다. 아직은 가시지 말라고 어머니를 붙잡고 싶은 의미고 여기서 무명의 설움을 풀고 싶다"며 '님이여'를 열창했다. 첫 소절부터 뛰어난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한 윤태화는 올하트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진성은 "음폭이나 흐름이 안정적이어서 최고로 감명 받았다. 우승 후보자가 나타났다"고 극찬했다. 장윤정 역시 "TOP5에 들어갈 것 같다"고 예상했다. 윤태화는 "엄마가 돌아가시는 줄 알고 너무 놀랐는데 '미스트롯2' 나왔는데도 아직 의식이 없으셔서 못 본다. 수술은 잘 됐다고 한다. 재활 열심히 해서 딸 잘 되는 거 봤으면 좋겠다. 혼자 날 키우셨지 않나. 건강하게 잘 살자"며 울먹였다.
'미스트롯2'가 첫 방송됐다.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미스트롯2'가 첫 방송됐다.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왕년부에서는 클레오 채은정, 나비, 스페이스A 김현정, 씨야 김연지 등이 먼저 무대를 선보였다.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는 클레오 채은정은 화려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끌었지만 불안한 음정 처리로 하트를 8개밖에 얻지 못했다. 나비는 "'미스트롯2' 준비하면서 선물이 찾아왔다. 이 자리에 혼자가 아닌 둘이다. 지금 12주차이고 예비 엄마다. 태명이 트둥이"라고 임신 사실을 밝혔다. 나비는 '최고다 당신'을 구성지게 불러 올하트를 받았다. 장윤정은 "나비는 제 결혼식 때 축가를 불렀다. 타 프로그램에서 트로트를 부를 때만 해도 본인의 원래 스타일대로 불렀는데 연습을 정말 많이 한 게 느껴져서 친한 사이지만 눈치 보지 않고 눌렀다"고 심사했다.

스페이스A 김현정은 "제가 목사님과 결혼한 지 13년차다. 남편에게 '미스트롯2' 나가도 되냐고 했더니 허락이 쉽지 않은 분은데 '열심히 해봐'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현정은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올하트를 받았다. 박선주는 수제자 김현정의 열정적인 무대에 눈물까지 보였다. 김현정도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스페이스A의 '섹시한 남자'를 선보여 흥을 끌어올렸다.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씨야 김연지는 "트로트를 제대로 부르고 싶어서 나왔다"고 인사말을 했다. 김연지는 압도적 가창력으로 '타인'을 불러 올하트를 받았다. 씨야와 깊은 인연이 깊은 조영수는 복잡한 심경에 눈물을 쏟았다. 조영수는 "김연지가 여기 나올 줄 꿈에도 몰랐다. 씨야는 내가 애정을 쏟았던 그룹이다. 최근에 재결합하려고 해서 곡도 새로썼는데 어떤 일로 무마됐다. 도전을 응원하는 마음과 계속 씨야로 있길 바라는 마음이 있다"며 "지금보다 트로트를 더 잘 부르려면 힘을 빼면 좋겠다"고 조언을 곁들였다. 김연지 역시 눈물을 훔쳤다.

걸그룹 연습생이었던 홍지윤 "'믹스나인'이라는 오디션에 참가했다. 아이돌 오디션에서 최초로 트로트인 장윤정 '짠짜라'를 불렀는데 너무 반응이 좋아서 1등했다. 그런데 연습하다가 다리를 다쳐서 마비가 왔는데 반 년을 보조장치가 없으면 걷질 못했다. 그래서 아예 나왔다"고 연습생을 그만둔 사연을 밝혔다. 송가인의 '엄마아리랑'을 선곡한 홍지윤은 가녀린 체구와 달리 파워풀한 반전 보컬로 기립박수를 끌어내며 올하트를 가져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