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의 세계' 취재
"집사, 머슴 아니야"
소속사 측 "잘못 인정"
'본격연예 한밤' 이순재 / 사진 = SBS 영상 캡처
'본격연예 한밤' 이순재 / 사진 = SBS 영상 캡처


'본격연예 한밤'이 매니저들의 세계를 조명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이순재의 갑질 논란에 대해 취재했다.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씨는 '본격연예 한밤'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 씨는 "매니저하기 전부터 존경하던 분이다. 나나 가족들도 이순재 선생님의 매니저로 일하는 것을 좋아했었다"라며 "분명히 매니저로 들어왔지 집사나 머슴으로 들어온 건 아니었는데 분리수거, 물 배달을 했다"라며 업무 외 부당하게 일들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순재는 김 씨에게 "그 전에 친구들이 다 그랬기 때문에 아내가 습관적으로 했어. 그런데 그게 실수지. 그러지 말아야 했는데"라며 잘못을 인정했다.

또 소속사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업무 영역을 구분하지 못한 잘못을 인정, 이번 일로 업계 관계자들의 어려움을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순재의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한 김 씨는 "이런 계기로 해서 매니저에 대한 의식이 바뀌었으면 좋겠고 매니저에 대한 처우가 개선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