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게스트로 출연한 소주연

'낭만닥터 김사부2'서 김민재와 러브라인
"애정신, 간질거리고 오글거려"
"서로 눈 감아주고 연기" 웃음
배우 소주연(왼쪽), 김민재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소주연(왼쪽), 김민재 / 사진=텐아시아DB


소주연이 김민재와의 애정신 비화를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활약한배우 소주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소주연은 이 드라마에서 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차 윤아름 역을 맡았다. 극 중 간호사 박은탁(김민재 분)와 달달하고 귀여운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나온 배우 소주연. /사진=방송 캡처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나온 배우 소주연. /사진=방송 캡처
소주연은 극 중 박은탁과 윤아름의 고백신이 소리로 흘러나오자 "저와 은탁이 모두 찐 웃음이었는데 방송에 (그대로)나왔다"며 "보면서 굉장히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하는데 우리도 간질거리고 오글거리더라"며 "나중에는 서로 눈을 감아주고 연기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