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진=방송 화면 캡처)


허경환과 한혜진, 정다경이 ‘복덩이들고’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허경환과 한혜진, 정다경은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 마지막화에 출연,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복덩이들고’ 마지막 화를 위해 특별하게 꾸며진 ‘복 콘서트’에서 허경환은 김호중, 송가인과 MC를 맡아 중추적인 활약을 펼쳤다. 허경환은 진행 멘트를 여유롭게 구사하며 프로그램을 리드하는가 하면 김호중, 송가인과 쉼 없이 오고가는 토크로 재미를 한껏 더했다.

또한 가수 권인하와 홍지윤, 정다경, 나비, 진성, 인순이, 한혜진까지 특급 게스트들이 대거 출연한 가운데, 허경환은 유행어와 재치 있는 멘트로 기대를 높이며 시청자들의 채널을 고정시켰다. 또 아내를 떠나보낸 출연자를 위로하기 위해 김호중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부르자, 허경환은 눈물을 참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트로트 디바’ 한혜진과 정다경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레전드다운 무대를 보여줬다. 먼저 정다경은 ‘당신이 좋아’와 ‘약손’을 선곡,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또 국민회식송 ‘좋습니다’를 짧게 부르며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안겼던 정다경 뒤로는 한혜진의 무대가 선보여져 시청자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한혜진은 명곡 ‘갈색추억’ 무대에 올라 방청석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완벽 그 이상의 첫 무대 후 한혜진은 인기곡 ‘너는 내 남자’를 부르며 단숨에 ‘복 콘서트’를 흥 파티로 이끌었다. 한혜진은 파워풀한 성량으로 현장을 환호하게 만드는 동시에, 모두를 신나게 만드는 에너지와 텐션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완벽했던 무대 후 허경환은 김호중, 송가인과 ‘복덩이들고’를 사랑해준 시청자에게 감사와 아쉬운 인사를 전해 먹먹한 여운을 전했다.


한편, ‘복덩이들고(GO)’ 마지막화를 빛낸 허경환, 한혜진, 정다경은 앞으로 예능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로 대중을 찾을 예정이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