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김호중의 콘서트가 펼쳐진다.

23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108회에서는 김호중, 김광규, 허경환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육중완, 정호영, 허영지가 함께한다.

이날 김호중, 김광규, 허경환은 무인도 생활 내내 노래를 흥얼거린다. 트바로티 김호중은 물론 김광규, 허경환도 다들 앨범을 낸 적이 있는 가수들로, 입에 노래가 붙어 있는 것. 특히 김호중은 흥얼거리는 노래만으로도 뛰어난 실력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낸다고.

이들은 내손내잡을 하는 중에도 노동요를 부른다. 소라를 잡을 때는 소라가 들어가는 노래를 릴레이로 부르며 흥을 끌어올린다. 이때 세 사람은 모두 상상 초월 소라 노래를 불러 웃음바다를 만든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한 내손내잡 식사를 마친 후에 흥이 최대치로 오른 이들은 무인도 노래방 타임을 갖는다. 맏형 김광규를 시작으로, 둘째 허경환, 막내 김호중이 릴레이로 각자 한 곡조씩 뽑은 것. 광란의 댄스 타임을 가졌던 허경환의 무대부터, 섬을 쩌렁쩌렁 울린 김호중의 성량이 빛난 무대를 선보인다.

한편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이날 평소보다 한 시간 빠른 저녁 8시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