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사'에 이보영만 있냐? 조성하도 있다


배우 조성하가 명품 호연으로 드마라 ‘대행사’를 이끌고 있다.



배우 조성하는 JTBC ‘대행사’에서 본격 복수에 나서는 열연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최창수(조성하 분)는 ‘대행사 관례 파기’라는 명목으로 광고주들에게 메일을 보낸 고아인(이보영 분)에게 광고주들의 힘을 이용하여 아인에게 복수를 하기 위한 함정을 팠다.



창수의 함정을 미리 파악한 아인은 한나를 이용하여 함정에서 빠져나가고 창수는 본인이 파놓은 함정에 당하며 곤란한 상황에 처한다.



이 와중에 우원 그룹의 300억이 걸린 PT를 같이 준비하게 된 창수와 아인. 불편하지만 어쩔 수 없는 동행을 예고하며 적이지만 VC기획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하는 상황에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



특히 조성하는 이보영과의 갈등이 극으로 치달은 상황으로 새로운 국면에 앞으로의 스토리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조성하가 출연하는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는 매주 토,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