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400억 받은' 추신수, 첫 플렉스는 "1200평 대저택 구입"…"회식비 2천은 일시불"('옥문아')


[종합] '1400억 받은' 추신수, 첫 플렉스는 "1200평 대저택 구입"…"회식비 2천은 일시불"('옥문아')
[종합] '1400억 받은' 추신수, 첫 플렉스는 "1200평 대저택 구입"…"회식비 2천은 일시불"('옥문아')
[종합] '1400억 받은' 추신수, 첫 플렉스는 "1200평 대저택 구입"…"회식비 2천은 일시불"('옥문아')
[종합] '1400억 받은' 추신수, 첫 플렉스는 "1200평 대저택 구입"…"회식비 2천은 일시불"('옥문아')
[종합] '1400억 받은' 추신수, 첫 플렉스는 "1200평 대저택 구입"…"회식비 2천은 일시불"('옥문아')
[종합] '1400억 받은' 추신수, 첫 플렉스는 "1200평 대저택 구입"…"회식비 2천은 일시불"('옥문아')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팀과 1400억 원 계약 후 가장 먼저 한 '플렉스'가 1200평 대저택을 구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추신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추신수는 과거 텍사스 레인저스 팀과 계약금 1억 3000만 달러로 당시 아시아 야구 선수 역사상 최고 연봉으로 계약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추신수는 '1400억의 사나이'로 불리게 됐다.

MC 김숙은 "1400억 원 받고 제일 먼저 산 게 뭐냐"고 물었다. 추신수는 "애리조나에서 텍사스로 이사하면서 집을 먼저 샀다"라며 1200평대 대저택을 공개했다.

텍사스 저택은 으리으리한 부부침실, 화려한 욕실은 물론 프라이빗 극장, 각종 차를 주차할 수 있는 큰 규모의 차고, 워터파크 부럽지 않은 야외 수영장까지 있는 '초호화 럭셔리 저택'이라고 알려졌다. 이에 정형돈은 "사람이 구김이 없지 않나"라며 부러워했다. 김숙 역시 "부자 오빠 티가 난다"라고 동감했다. 그뿐만 아니라 추신수에게는 당시 매달 자산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책자를 보내주는 자산관리사까지 따로 있었다고 한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시절 당시 '월드클래스'다운 통 큰 회식 플렉스를 공개했다. 그는 "회식비가 많이 나올 땐 2000만 원 이상 나올 때도 있다"고 밝혀 남다른 금액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MC들이 "할부냐 일시불이냐"라고 묻자, 추신수는 당당하게 "일시불한다"라고 이야기해 웃음를 안겼다.

추신수는 아내 하원미를 처음 본 순간부터 남다른 느낌을 받았다며 애처가 면모를 드러냈다. 하원미는 추신수를 위해 마사지 자격증까지 취득했다고 한다. 추신수를 내조하는 하원미의 면모에 MC들은 감탄했다. 추신수는 아내의 남다른 내조에 오열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날 경기가 있었는데, 아내가 혹시 내가 깰까 봐 우는 아이를 데리고 아파트 계단에서 자고 있더라. 그날 운전하는 내내 울었다"고 말해 뭉클함을 선사했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던 해에 아내를 위해 뷔페 음식까지 포장해온 에피소드를 전했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식당을 처음 갔는데 아내가 좋아하는 해산물을 보자마자 아내 생각이 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안 먹으면 싸갈 수 있는 건가 싶어서 안 먹고 기다렸다가 직원들이 음식을 버리신다는 걸 듣고 가져가는 되는지 물어봤다. 그리고 음식에 안전벨트까지 채워서 챙겨갔는데 아내가 좋아해서 흐뭇했었다"며 힘들었던 시절부터 자신의 지켜준 아내 하원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세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 추신수 선수는 두 아들이 아빠를 따라 야구선수를 꿈꾸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큰아들은 미국 조지아 대학교에 야구 장학생으로 입학했다"며 "첫째는 타고난 신체 조건이 좋은데 내가 인정할 정도로 선구안도 좋다"고 자랑했다. 또한 "둘째 아들은 성격이 나를 닮아서 승부욕과 근성이 있다"며 '야구 DNA'를 물려받은 두 아들에 대한 '아들 바보' 면모도 드러냈다.

추신수는 지난해 한국에 돌아와 통합 우승을 거머쥔 뒤 박수칠 때 떠나려는 생각으로 은퇴를 고민했었다고 한다. 추신수는 구단에 그만두겠다고까지 이야기했다가 끝내 팀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