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유세풍2' 방송 화면.
사진=tvN '유세풍2' 방송 화면.


힐링 사극의 진수가 이번에도 통했다 돌아온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가 더욱 강력해진 행복 처방전을 투하했다
.
tvN 수목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이하 ‘유세풍2’ 지난 11 방송 됐다. 시작부터 ‘힐링’ 사극의 진가를 발휘한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6% 최고 4.0%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1에서 음모에 휘말리며 한순간 삶의 막다른 곳에 다다랐던 수석침의 유세엽(0유세풍/김민재 분)이 환자의 마음을 돌보는 ‘심의’ 유세풍(김민재 분)으로 거듭나는 이야기가 유쾌한 웃음 속 따스한 감동을 안겼다. 계수의원 한양점으로 돌아온 심의 3인방 유세풍, 서은우(김향기 분), 계지한(김상경 분)과 더 이상하고 아름다워진 계수의원 식구들의 다이내믹한 변화는 더욱 따스하고 특별했다. 무엇보다 가슴 떨리는 재회를 맞은 ‘풍우커플’의 모습은 기대 그 이상의 설렘을 안겼다. 한층 물오른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도 빛났다. 여기에 ‘뉴페이스’ 내의원 전강일(강영석 분)과 옹주 이서이(우다비 분)의 비범한 존재감은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이날 방송은 한양점으로 새롭게 태어난 계수의원의 모습으로 막을 열었다. 유세풍은 왕의 부름을 받고 다시 한양길에 올랐다. 계수의원 식구들도 그를 따라 새로운 삶의 터전으로 옮긴 것. 유세풍과 계지한의 빼어난 미모)와 의술은 금세 한양을 떠들썩하게 했고, 계수의원은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그런 가운데 궁에는 괴이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왕(오경주 분) 역시 처형한 조태학(유성주 분)의 환영에 시달리고 있었다. 귀신을 봤다는 목격담과 함께 궐에는 옥나비 술띠를 한 죽은 조태학의 원귀가 돌아다닌다는 소문이 빠르게 퍼졌다. 더욱 이상한 것은, 귀신을 본 이들 모두 이유를 알 수 없는 구토와 발작에 시달린다는 것. 내의원에서는 궁녀들의 병이 곽란(식중독)이라 진단했고, 역병의 전조일 수 있다는 이야기에 조정에는 불안감이 감돌았다. 결국 왕은 거센 반대를 무릅쓰고 유세풍과 계지한을 궁으로 불러들였다. 두 사람이 내린 진단은 중독이었다. 그러나 내의원은 자신들의 오진을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이들의 대립은 점차 날카로워졌다. 특히 유세풍을 견제하면서도 자신을 모르는 것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전강일의 모습은 이들 관계에 궁금증을 더했다.

‘풍우커플’ 유세풍과 서은우의 애틋한 재회도 그려졌다. 아버지를 따라 흑산도로 떠났던 서은우가 계수의원으로 돌아온 것. 서은우에 대한 그리움을 키워가던 유세풍은 재회를 손꼽아 기다렸다. 꿈에 그리던 재회에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유세풍과 서은우의 모습이 설렘을 자아냈다. 유세풍은 서은우가 간직해 온 옥가락지를 끼워주며 “은우님이 제 마음을 언제나 품고 다니셨듯이, 저도 늘 간직하고 있었습니다”라고 마음을 표현헀다.

재회의 기쁨을 만끽하는 것도 잠시, 두 사람은 궁에 퍼진 소문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궁으로 향했다. 두 사람의 탐색은 예상치 못한 폭풍을 불러왔다. 조태학의 귀신을 본 옹주 이서이가 때마침 나타난 유세풍의 품 안에 그대로 안겨 버린 것. 여기에 우연인 듯 운명처럼 마주친 서은우와 전강일, 이를 발견한 유세풍의 질투 어린 눈빛은 이들 로맨스에 드리운 묘한 기류를 예감케 하며 궁금증을 높였다.

의원 홍길동’으로 맹활약 중이고, 아픈 이들을 위해 두 발 벗고 나서는 계벤저스는 매주, 월회요일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