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코리아' 영상 캡처


배우 임지연의 사주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코리아에는 '임지연 사주는 타고난 배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지연은 한 역술가와 이야기를 나눴다. 역술가는 임지연의 사주를 보며 "머리가 좋고 천재적인 부분이 있다. 배우 일을 시작할 때가 본인의 의지가 강하게 표출이 된 시기"라고 이야기했다.

또 "그때 처음 (본인 의지로) 점프해서 연예계로 들어왔다면, 제2의 도약을 해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다"라며 "앞으로 외국에서 인정받을 일이 있고, 2024년에는 처음 데뷔했을 때 받았던 주목을 받으실 수 있는 시기"라고 했다.

이를 들은 임지연은 "넷플릭스 '더 글로리'가 곧 나온다. 어떻게 될 것 같나"라고 질문했다. 역술가는 "극단적으로 팬층이 많이 생길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더 좋아지는 부분이 있다. 광고도 많이 찍을 것 같다. 금상첨화로 조금 더 곁들이면 유리한 게 중국어나 영어 등 외국어를 공부해놓고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라고 조언을 남겼다.

한편, 임지연은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서 학교 폭력 가해자 '박연진' 역을 맡아, 화제를 낳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