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박미선이 고민 상담을 하다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으며 웃지 못할 상황을 연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진격의 언니들’에는 22년째 조폭, 건달, 사채업자로 오해를 받고 있다는 한 사연자가 찾아온다. 따뜻한 미소를 가진 부드러운 인상의 사연자에 장영란, 김호영은 “전혀 그럴 이미지가 아닌데”라며 의아함에 빠진다.

사연자는 “22년째 신용정보회사에서 채권추심 일을 하고 있다”라고 고백하고, 이에 박미선은 “떼인 돈 받아주는? 동네에 현수막과 명함 봤다”라며 아는 체를 한다. 이에 사연자는 “현수막이나 명함은 100% 불법이다. 절대 전화하면 안 된다”라고 경고하고, 박미선은 “괜히 답답한 마음에 전화하려고 했는데 조폭과 연결이 되어서 기사가 날까 봐 못했다”라며 리얼하게 돈 떼인 경험담을 전한다.

이어 박미선은 “떼인 돈 받아줄 수 있어요?”라며 진지하게 질문하고, 사연자는 “제가 제일 잘하는 일이 떼인 돈을 받는 겁니다”라고 답해 박미선을 설레게 한다. 박미선은 “돈을 받으려면 나한테 차용증이나 이런 게 있어야 하냐”라며 전문 단어까지 사용하며 상담을 시작한다. 또 박미선은 “법원에서 지급명령 판결을 받았는데도 돈이 없다고 안 주면 형사 고소를 해야 하나”라며 급격히 진지해진다.

이에 장영란은 “누군데! 내가 받아줄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고, 김호영도 “이 정도면 내가 나서야 할 판이다”라고 덧붙인다. 하지만 이내 장영란이 박미선에게 “왜 손님 모셔놓고 본인이 상담하고 있냐”라며 한소리를 하자 사연자는 “제가 명함 드리겠다”라며고 말해 박미선에게 감동을 선사했다는 후문.

박미선을 설레게 만든 프로페셔널이지만, 조폭으로 오해를 받기 일쑤인 사연자의 문제는 이날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