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없는날' /사진제공=JTBC
'손없는날' /사진제공=JTBC


배우 한가인이 “신인시절 내게 배우 못할 거라던 감독님 있었다”고 밝힌다.

JTBC 예능 ‘손 없는 날’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

오늘(6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판교의 공유 오피스에 입주해 각각의 스타트업을 이끌고 있는 세 명의 청년 CEO들을 만나 이들의 창업 도전기를 전해 듣는다. 정부 지원 사업으로 판교 오피스를 사용 중인 세 대표는 계약 만료로 인해 분당의 새로운 공유 오피스로 이사를 떠나게 된 상황. 데스밸리(스타트업이 자금 유치 실패 등으로 인해 회사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를 견디고 있는 세 대표는 부침이 있는 가운데서도 꺾이지 않은 열정과 긍정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 대표는 “지난해까지 수입이 없어서 투잡을 뛰었다. 새벽에 배달을 하다가 졸아서 사고가 나기도 했다”라고 밝히는 등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현주소를 가감 없이 털어놓았다. 또한 “사업을 시작할 때 주변에서 훈계를 하는 사람이 많았다. 반박할 말이 없다는 게 상처였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의 탄식을 자아내기도.

이 같은 청년 CEO들의 사연에 신동엽과 한가인은 자신들의 녹록지 않던 신인시절을 떠올리며 깊은 공감을 드러냈다는 후문. 신동엽은 “나도 코미디언으로 절대 성공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코미디를 하기엔 너무 멀끔하다는 이유였다. 상처가 되는 말을 들을 때마다 ‘빨리 19금 개그를 하리라’라고 다짐했다”라고 웃픈 사연을 밝혔다. 이에 한가인 역시 “내게 배우를 못 할 거라던 감독님이 있었다. 조금 잘 된 후에 방송국에서 만났는데 ‘어머 너는 토끼 같구나’라면서 살갑게 칭찬하시더라”라며 신인시절의 상처를 공개한다.

‘손 없는 날’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