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글로리' 뜨거운 호평 속 조연들도 재발견
신예은·임지연, 첫 악역 합격점
이무생, 기존 이미지 부순 완벽 사이코패스 열연
배우 이무생, 송혜교, 신예은./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무생, 송혜교, 신예은./사진=텐아시아DB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속 배우들의 열연이 연일 화제다. 무엇보다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완전히 새로운 얼굴로 갈아 끼운 배우들의 변신이 '재발견'되고 있다. 극의 중심에는 복수를 향해 조용하지만 치열하게 나아가는 송혜교가 있지만, 이러한 서사에 힘을 실어준 건 아역들부터 짧은 특별출연까지 소름을 유발하는 배우들의 열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달 30일 공개된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 문동은(송혜교 분)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을 쓴 김은숙 작가와 '멜로퀸'으로 활약한 배우 송혜교의 첫 장르물이다. 두 사람은 '태양의 후예' 이후 6년 만의 재회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송혜교의 첫 장르물이자 복수극이라는 점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자아냈다. 그러나 베일을 벗은 '더 글로리'는 이러한 걱정이 무색할 만큼 문동은 그 자체였다. 섬뜩하면서도 슬픈, 담담한 표정 뒤에 분노로 일렁이는 감정선을 대사 없이도 오롯이 녹여냈다. 가해자들을 향해 '연진아', '재준아' 라는 친근하게 부르는 장면들은 대사와 표정의 아이러니함으로 더욱 소름을 유발했다. 낯선 얼굴이지만, 그래서 더욱 놀라운 얼굴이었다. 그간의 연기 내공이 '더 글로리' 안에 모두 녹아 있었기 때문.

여기에 탄탄한 대본과 섬세한 연출, 연기 구멍 하나 없는 배우들의 시너지까지 합쳐지면서 한번 시작하면 끝까지 정주행하게 되는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39일 연속 1위를 기록한 송중기 주연의 '재벌집 막내아들'을 꺾고 TV쇼 부문 한국 스트리밍 1위를 기록 중이며, 전 세계 시청 순위도 최고 5위까지 기록했다. 외신에서의 극찬 역시 쏟아졌다.

이와 함께 문동은의 아역으로 나온 정지소부터 가해 주동자 박연진 역의 신예은과 임지연,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 강영천으로 분한 이무생 등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신예은과 임지연은 첫 악역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맑은 눈의 광인'은 제대로 표현해냈다. 그동안 밝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줬던 신예은은 '더 글로리'에서 청순한 얼굴에 나긋나긋함과 욕설을 오가는 말투, 소름 끼치는 미소에 악랄함을 더해 용서할 수 없는 악역을 제대로 만들어내며 문동은의 사적 복수 서사에 힘을 더했다. 임지연 역시 밑에 사람을 깔아 뭉개는 서늘한 표정과 정확한 대사 전달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더글로리'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무생은 주여정(이도현 분)의 아버지를 살해한 가해자로 극 후반부에 등장,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특히 주여정 엄마 앞에서 죄를 뉘우친 척 사죄의 말을 늘어놓다가도 눈에 고인 눈물과는 다르게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는, 죄책감이라곤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면모는 그야말로 충격적이었다. 이전까지 젠틀하고 따뜻한 이미지로 '이무생로랑'이라는 별명을 얻은 이무생의 뒤통수 때리는 반전 모습이 아닐 수 없다.

2023년 시작과 함께 신드롬 열풍에 불을 지핀 '더 글로리'. 문동은의 사적 복수가 가해자들을 어떻게 응징해 나갈지 파트2가 공개될 3월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