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쿤, 시상식 2시간 30분전부터 도착…이주승과 숨막히는 어색함('나혼산')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가 생애 첫 '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한다. 그는 후보 4종 중 고심해 최종 의상을 고르고, 수상 당시 기억이 휘발되는 등 모든 게 새로운 하루를 보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오는 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2022 MBC방송연예대상'에 참석한 코드 쿤스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번 생에 처음으로 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하게 된 코드 쿤스트는 앞서 전현무의 패션을 갱생시킨 바 있는 ‘옷 잘 입는 전현무 도플갱어' 스타일리스트의 도움을 받아 시상식 의상을 고른다. 자유분방한 스타일부터 시상식 정석 의상, 격식과 개성을 겸비한 의상 등 4종 후보를 두고 고심하는 코드 쿤스트의 모습이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해 눈길을 끈다.



코드 쿤스트는 시상식 2시간 30분 전부터 일찌감치 대기실에 도착한다. 그를 맞이한 건 또 다른 ‘연예대상’ 초보 이주승. 두 사람은 숨 막힐 듯 어색한 분위기를 이어가지만, 사진을 찍을 때만큼은 절친으로 변신, 반전 인증샷을 완성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드 쿤스트의 남자 신인상 수상 전과 후 모습이 생생하게 공개된다. 코드 쿤스트는 수상 당시의 기억이 휘발될 정도로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낸다고. 또 아이브의 축하 무대 중 "코쿤에게 푹 빠졌단 게.."라는 개사 부분에서 무덤덤한 리액션을 보였던 코드 쿤스트의 리얼한 당시 반응도 공개된다는 전언이라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시상식 전 전현무와 박나래를 비롯해 무지개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이때 '2022 MBC방송연예대상'을 초토화한 '베스트 드레서' 박나래는 남다른 존재감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카타르 월드컵 트로피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은 그는 기성복이 아님을 강조하며 "3주 동안 만들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세상 화려한 의상과 퍼포먼스, 에티튜드까지 다 갖춘 박나래의 슈스력(슈퍼스타 파워)에 '나래기' 케미의 주인공인 기안84도 "연예인이다!"라고 외칠 만큼 새삼 반하는 광경이 펼쳐진다고 해 본 방송을 궁금케 한다.



코드 쿤스트의 생애 첫 연예대상 참석기는 오는 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