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최수영이 일일&단만극 부문 여자 우수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최수영은 "저는 후보에 오른 걸 MC리딩하면서 알게 됐다"며 "상도 주고 귀한 자리도 맡겨줘서 감사하다.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는 성장도, 치유도, 힐링도 담은 작품인데 아쉽게도 '재벌집 막내아들'과 시간대가 겹쳐서 많은 분이 보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웠는데 이렇게라도 좋은 소식을 들려줄 수 있어 감사한 자리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올해 데뷔 15주년 맞아서 소녀시대 활동도 하고, 작품으로도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 언제 그렇게 뜨거웠는지도 모르게 너무 춥고, 시리고 아픈 일도 많이 일어나는 것 같다. 이 겨울이 유난히 시리고 아픈 분들께 수고하셨다고, 고생하셨다고, 다 괜찮아질 거라고 팬레터를 보내주고 싶다"며 눈물을 보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