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현영 /사진 =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 쿠팡플레이 / tvN
배우 주현영 /사진 =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 쿠팡플레이 / tvN


배우 주현영이 20대 ‘MZ 대세 배우’다운 역량을 보여줌과 동시에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쿠팡플레이 '복학생: 학점은 A지만 사랑은 F입니다',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쿠팡플레이 ‘SNL코리아3’까지, 다양한 작품들 속에서 끝없는 매력을 펼쳐내며 떴다 하면 화제성 1위를 견인한 주현영을 향한 대중의 반응이 폭발적이다. 한계 없는 잠재력을 펼쳐내며 변화무쌍한 한 해를 보낸 주현영이 2023년에도 바쁜 행보를 예고한 가운데, 그의 2022년 활약상을 짚어봤다.

#온 국민 사로잡은 신드롬급 인기의 시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지난해 ‘SNL 코리아’ 속 주기자를 통해 단번에 화제의 중심에 우뚝 선 주현영. 그는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동그라미 역을 맡아 배우로서 탄탄한 연기력과 함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진가를 입증했다. 극중 우영우의 유일한 친구이자 엄청난 똘끼와 의리를 가진 털보네 요리 주점 아르바이트생인 동그라미를 주현영은 통통 튀는 그만의 연기로 그려내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동시에 우영우와의 신박한 인사법으로 신드롬급 인기를 일으키며 SNS와 오프라인 모두를 장악하는 등 크게 사랑을 받았다. 두 인물의 환상 케미는 시청률 고공행진에 큰 몫을 했으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되자 국내를 넘어 전 세계 드라마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이 이어지고 있다.

#솔직+깜찍 대학생 새내기로 변신 ‘복학생: 학점은 A지만 사랑은 F입니다’

주현영의 거침없는 매력은 비단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쿠팡플레이 ‘복학생: 학점은 A지만 사랑은 F입니다’에서 대학생 새내기 주현영 역을 맡아 선배 권혁수에게 첫눈에 반해 달콤하면서도 코믹한 직진 로맨스를 펼쳐내며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이루는 것은 물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그만의 러블리함과 유쾌함을 캐릭터에 고스란히 담아낸 연기는 주현영에 대한 호감도를 높였고, 캠퍼스 내 동기들과 절친 케미를 능청스럽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공감을 십분 불러일으켰다는 평.

#배우로서의 성장 보여준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이에 더해 주현영은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성공, 신입 매니저 ‘소현주’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매니저가 되고 싶다는 꿈 하나만으로 상경해 직접 몸으로 부딪히며 사건과 사고 속에서 성장을 거듭하는 소현주, 남모를 가정사를 숨긴 채 쓸쓸하고 외로워도 꿋꿋이 이겨내는 소현주를 향해 시청자들은 따뜻한 응원과 지지를 보냈고, 작품 속에서 주현영은 캐릭터와 함께 성장을 이루며 기존에 보여준 이미지와는 다른 다부진 이미지와 매력으로 새 작품까지 완벽하게 접수했다는 평을 얻었다.

#MZ 대표 꼰대부터 주정숙까지 웃음 캐리 열연 ‘SNL 코리아’

그런 그가 최근 시즌3로 돌아온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에서 또 역대급 캐릭터를 경신하며 주목받고 있다. 화제의 코너 ‘MZ 오피스’에서 MZ 대표 꼰대로 활약하며 웃음과 공감을 모두 잡기도 하고, ‘나는 솔로’를 패러디한 ‘나는 과로’ 코너에서 정숙 역을 맡아 리얼한 열연으로 폭소를 유발하는 등 매주 ‘짤’을 생성해 내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주현영은 섬세한 디테일로 캐릭터 변신을 거듭하며 눈부신 연기 변천사를 통해 ‘믿보배’로 등극, 20대 MZ 대표 배우로 우뚝 섰다. 쉴 새 없이 바쁘게 이어가는 활동 속에서도 돋보이는 그의 매력은 그가 도전하는 장르도 캐릭터도 다양하다는 사실이다.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하는 그이기에 장르도 캐릭터도 종횡무진 넘나들며 한계 없는 도전을 이어가는 그가 앞으로 이어갈 연기 행보에 더욱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는바. 최근 주현영은 쏟아지는 러브콜 속에서 차기작을 검토 중으로, 2023년 그가 펼쳐낼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