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김민경 내년 결혼할 것" 오나미, 사랑의 오작교 역할 자처('조선의사랑꾼')


오나미가 내년 유민상, 김민경을 꼭 결혼시키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26일 오전 TV조선(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려 박수홍, 최성국, 박경림, 오나미, 임라라, 이승훈 CP, 고락원 PD가 참석했다.

지난 9월 유부녀가 된 오나미는 "어르신분들은 인터넷을 잘 못하셔서 할머니, 할어버지 분들은 제가 결혼한 줄 모르셨다. 그런데 방송을 보고 많은 분이 행복을 빌어주셔서 감사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오나미는 "내 동료들 중 아직 결혼 못한 동료들이 굉장히 많다. 유민상 김민경 등 이런 분들에게 소개꾼으로 활약해 내년엔 꽃 결혼시키겠단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방송에 임하는 자세를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26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은 결혼이라는 강렬한 경험을 날것 그대로 보여주는 순도 100% 리얼 다큐예능이다. 연인이 평생을 함께하기로 마음먹은 뒤, 결혼에 골인하기까지의 ‘비밀의 구간’을 하이퍼리얼리즘 다큐처럼 보여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