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배우 홍진희가 자신에 대한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돌연 은퇴 선언하고 사라졌던 90년대 대표 섹시 여배우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드라마 '서울의 달', '짝' 등 수 많은 히트작에서 얼굴을 비춘 홍진희. 특히 '짝'을 통해 친해진 배우 김혜수와는 좋은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홍진희는 "혜수랑 지금도 친하게 지내고 있다"며 "혜수랑 같이 외국 여행도 다니고"라고 이야기했다.

또 "그 당시에 나이트클럽이 유행이었다. 같이 가서 벽 잡고 춤추고 그랬다"며 "그 당시 혜수랑 조혜련이랑 같이 친해서"라며 젊은 시절을 회상했다.

유독 섹시한 배역을 많이 맡아 오해를 받기도 했다는 홍진희. 그는 "'쟤는 꼭 스폰서가 있을 거다' 그런 오해가 있었다. 제가 필리핀에 가 있는 동안에도 '누구의 애인이다' 뭐 이런식으로 어릴 때부터 늘 듣던 얘기"라고 토로했다.

이어 ""어느 정도냐면 어떤 회장님이 제가 필리핀에 살 때 전용기로 나를 태우고 갔다가 온다고 해서 내가 '나 정말 그랬으면 좋겠어', '소문대로 그랬으면 좋겠다' 했다"고 말했다.

홍진희는 "제가 성격이 온순하지가 않다. 그리고 밝히는 성격이 아니라 그런 게 안 되는데 주변에 (소문이) 늘 따라다녔다"라며 "지금 너무 편하다. 홀가분하다. 어릴 때 너무 그런 소릴 많이 들어서 오히려 나이 먹었다는 게 편하다"고 전했다.

홍진희는 활발히 활동하던 중 돌연 모습을 감췄다. 다만 후회하지는 않는다고. 그는 "5년이란 세월을 너무 재밌게 잘 보냈다. 20대부터 했던 생각이 '나중에 40살 되면 일 그만두고 필리핀 가서 살자' 이런 마음이었다"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저는 제 시간을 너무 즐기고 있고 행복하다. 제 삶을 제 뜻대로 하니까"라며 "세월이 가면서 저는 늙어가는 거다. 이걸 슬퍼하지 말고 하루하루를 재밌게 살아야지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