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 새 시리즈 '커넥트' 12월 7일 공개
미이케 다카시 감독 "한국 배우·스태프들 높은 역량에 촬영 수월"
고경표 "연쇄살인마役, 사람의 탈을 쓴 원혼이라 생각"
김혜준 "탈색 경험은 처음"
'커넥트' 정해인, 김혜준, 미이케 다카시 감독,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정해인, 김혜준, 미이케 다카시 감독,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정해인이 다크히어로가 됐다.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를 통해서다. 연쇄살인마에게 한쪽 눈을 뺏긴 뒤 살인마와 '연결'되는 기이한 일을 겪게 된 그는 끔찍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분투한다.

5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한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촬영할 때 적은 추위뿐이었다"며 "한국 배우들, 그 중에서도 정해인이 리더로서 제대로 다 읽어주고 촬영했다. 현장에서 스무스하게 진행됐다. 한국 배우, 스태프의 높은 역량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작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커넥트' 포스터.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포스터. / 사진제공=디즈니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정해인의 연기에 대해 "하동수라는 역할이 고독함 안에 살고 있는 캐릭터다.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이 사람에게는 고독이 꼭 필요한데 이걸 연기하기 어렵다고 생각했다. 정해인을 봤을 때 이렇게 멋진 사람이 고독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고독하지 않다면 신은 불평등하다고 생각했다. 하동수의 고독함을 잘 표현해줘서 감사하다"며 정해인을 칭찬했다.

고경표에 대해서는 "사이코패스 역할은 선입견이 있다. 우리는 그걸 없애는 작업이 필요했다. 고경표는 다양한 얼굴을 연기해와서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강렬한 인상이었던 건, 첫 미팅에 배우가 30분 정도 지각했는데, 방긋방긋 웃으며 들어오더라. 우리가 가진 고정관념을 깰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혜준에 대해서는 "순수함, 순진무구함을 갖고 있다. 우리 캐릭터에도 그 모습이 있고, 또 뭔가 숨겨진 점이 있는 미스터리함이 있다. 사회에서 사람들이 같이 있을 때 보여지는 얼굴과 자신만이 있을 때 보여주는 얼굴이 있다. 순진무구함과 미스터리함을 모두 소화해낸 배우였다"고 극찬했다.
커넥트.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 사진제공=디즈니
정해인은 '커넥트'라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신인류이자 빼앗긴 눈을 되찾기 위해 연쇄살인마를 쫓는 하동수 역을 맡았다. 극 중 하동수는 연쇄살인마에게 눈을 뺏긴 뒤 한쪽에 안대를 쓰고 다닌다. 정해인은 "배우가 연기할 때 눈이 중요한데, 보여주는 부분이 절반된다는 게 초반에는 핸디캡을 느꼈다. 액션 연기를 할 때는 신체적, 물리적 어려움이 있었다면 한쪽 눈으로 감정을 표현한다는 건 처음 느껴보는 핸디캡이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스태프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앵글이 어느 정도 만들어져야 하고 그 앵글에 제가 어느 정도 들어와서 연기해야만 카메라를 통해 관객들에게 전달될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 약속된 플레이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커넥트'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고경표는 우연히 하동수의 눈을 이식 받게 된 연쇄살인마 오진섭으로 분했다. 고경표는 "오진섭이 단순히 살인을 즐기고 그것에 무감각하기보다는 명분을 갖고 행동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고요하고 차분한 사람이라 당황할 법한 순간에도 동요없이 대처하는 모습이 섬뜩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의 탈을 쓴 원념이나 원혼이라고 생각했다. 최대한 그런 걸 표현하려고 했고 정적이게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커넥트.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 사진제공=디즈니
김혜준은 하동수를 돕는 미스터리한 조력자 최이랑을 연기했다. 김혜준은 "탈색을 해본 적 없는데 이랑 역 때문에 시크릿 투톤으로 탈색했다. 개인적으로도 재밌었다"고 밝혔다. 이어 "스타일리스트가 옷을 많이 준비했다. 감독님이 백화점에서 산 것보다 일본 빈티지숍에서 샀을 것 같은, 그 누구도 하지 않고 사용감이 있는 스타일링을 원했다. 제가 갖고 있는 것 중에 잘 입지 않던 걸 가져갔다. 감독님이 매치하면서 고르신 게 대부분 제 옷이었다. 시리즈를 보면 제 옷이 많이 등장한다.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김혜준은 전작 드라마 '구경이'에서 케이 역과 비교해 "해맑고 당찬 모습이 이랑이 사회 생활을 할 때 나오는 모습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부분은 케이 연기가 도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케이는 좀 더 연극적이라면 이랑은 외형도 독특하고 펑키하고 행동도 예상치 못하고 등장도 갑자기 한다 갑작스럽고 만화적인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연기까지 튀어버리면 '커넥트'에서 나 혼자 너무 많은 색깔을 가져갈 것 같았다. 자연스럽게 하기 위해서 균형을 맞추려고 했다"고 전했다.
[종합] 정해인, 안대로 한쪽 눈 가린 채 분투 "처음 느낀 핸디캡"…日감독과 '커넥트'
극 중 동수와 진섭이 연결되는 매개체로 노래가 사용된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원작에도 그런 부분이 나온다. 다양한 감각적인 부분이 이 시리즈에 나온다. 동수가 옥상에서 혼자 살면서 거리의 많은 노이즈를 듣는다. 친구가 없지만 사회와 연결되고 싶어 하고 노래로 사회에 송출하고 싶어한다. 어떤 형태로든 사회와 연결되고 싶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야도 그렇지만 (이 시리즈에는) 연결에 대한 강한 테마가 일관되게 들어있다. 정해인의 속삭이는 듯한 노래가 들어가는 게 들어가는 게 더 좋지 않을까 해서 원작과 다르게 추가했던 부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정해인은 "시각에 더해 노래라는 청각이 추가됐다. 대본을 봤을 때 그 추가된 부분이 신선하게 느껴졌다. 동수가 계속 세상과 연결되고 싶어하는 연결 고리에서 잘된 연결도 있었고 잘못된 연결도 있었다. 잘못된 연결은 진섭과의 연결이었다고 생각한다. 사회 생활을 하다보니 우리가 누군가와 연결되고 교집합이 있기 마련인데 저는 진섭과 커넥트를 자의에 의해서가 아닌 타의에 의해서 피하고 싶은 인물과 연결을 저는 많이 떠올렸다"고 전했다.
'커넥트'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고경표는 "'커넥트'는 신체라는 주제를 가지고 신체로 발현되는 여러 가지가 있는다. 통각, 시각 등 여러 가지 감각들 중에 청각으로서 연결된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또한 음악이 주는 힘이 있지 않나. 음악을 들었을 때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듯이 청각을 통해 커넥트된다는 요소들이 디테일하고 예쁘게 느껴졌다. 촬영하면서도 저는 좋았다. 그 멜로디를 흥얼거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은 "보는 세대에 따라 10대는 10대대로, 20대는 20대대로, 50대는 50대대로 다양한 시각과 즐기는 법이 있을 것이다. 인생의 어떤 커리어를 쌓았느냐에 따라 즐거움이 다를 것"이라며 시청을 부탁했다.

'커넥트'는 오는 7일 오후 5시 디즈니플러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